“김정일 조부모 조선에서 첫째 가는 신자”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아버지, 어머니는 정말 양심적인 사람이었고 할아버지, 할머니는 독실한 (기독) 신자였습니다.

그야말로 조선에서는 첫째 가는 신자였을 거예요.”

북한 평양사범대 교수로 38년간 재직하다 지난 92년 남한에 망명한 김현식(73) 미국 예일대 초빙교수는 14일 자유아시아방송(RFA)과의 인터뷰에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북한을 새롭게 변화시킬 가능성이 있는 인물”이라면서 그 근거로 이같이 지적했다.

일제 때부터 지금까지 북한과 러시아, 한국, 미국에서의 생활을 자서전으로 기록한 ’평양에서 워싱턴’이라는 책자를 최근 탈고한 김 교수는 “이 책을 보면 북조선 역사와 통치이념을 잘 알 수 있다”면서 “이 책이 빨리 김 위원장의 손에 들어가 그가 북한을 새로운 세계로 만들어 주기를 간절히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그들(김 위원장의 조부모)은 열심히 기도했을 것이다. 그 기도가 김 위원장의 마음을 바꾸리라고 생각한다”면서 “김 위원장이 이 책을 읽게 되면 ’아..우리가 한 정치가 이랬구나!’, ’아하. 내가 이래서는 안 되겠구나’ 하는 것을 느끼고 꼭 새로운 길로 들어설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강조했다.

김 교수는 또 “김 위원장이 이 책을 보면 나쁜 마음으로 쓰지 않았고 정책을 바꿀 것을 당부하는 마음에서 썼다는 것을 느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 교수는 13년간 공을 들여 최근 출간한 ’남북통일말사전’의 저자란에 자신의 이름이 누락된 것과 관련, “’이게 남한 학계의 양심인가’ 하고 많이 고민하고 있다”면서 “바로 정정되어야 오랜 시간을 들여 일한 보람이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