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전군에 전투태세 돌입 명령”

북한 김정일이 전군, 인민보안부, 국가보위부, 노농적위대, 붉은 청년근위대에 전투태세 돌입을 명령한 것으로 전해졌다.


NK지식인연대는 25일 북한 내부 통신원을 인용, “천안함 사건에 대한 민군합동조사단의 발표가 있었던 20일 오후 7시께 오극렬 국방위 부위원장이 ‘3방송’에 나와 담화문을 발표하면서 ‘김정일 위원장이 전군, 인민보안부, 국가보위부, 노농적위대, 붉은청년근위대에 만반의 전투태세에 돌입하라고 명령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이어 “북한 국방위원회 대변인 성명이 나온 직후 중앙당 조직부는 각 도, 시, 군 당위원회와 공장기업소 당 조직들에 저녁 7시 ‘조선중앙3방송’을 전주민이 집체적으로 청취할데 대한 전화지시를 시달하였다”고 설명했다.


북한의 ‘3방송’은 각 가정의 스피커로 전달되는 ‘유선 라디오 방송망’이다. 북한 당국은 외부에 알리고 싶지 않은 정보를 주민들한테만 전달할 때 이 매체를 자주 이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신원에 따르면 오 부위원장은 방송에서 “미국과 남조선이 ‘천안함’ 침몰사건을 북한과 연계시키면서 우리를 보복하겠다고 광기를 부리고 있다”고 비난했다.


오 부위원장이 또 “우리의 혁명적 무장력은 ‘천안함’이 아니라 세계의 그 어떤 요새도 단방에 발살 낼 수 있는 세계최강의 타격력이 있으며 이에 질겁한 미국과 일본, 남조선 괴뢰들이 공화국을 고립압살 하려고 꾸며낸 또 하나의 국제적인 반공화국모략”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전쟁을 바라지 않지만 만약 미국과 일본을 등에 없고 남조선이 우리공화국을 공격한다면 이번기회에 지난 6.25에 다하지 못한 조국통일의 위업을 반드시 성취하는 것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명령”이라고 강조했다고 통신원은 전했다. 


지식인연대는 또 지난 21일 “평양시를 중심으로 전국각지에서 ‘적들의 보복에는 보복으로 전면전쟁에는 전면 전쟁으로!’라는 제하의 군중대회를 조직할 데 대한 중앙당 지시문이 전달되었다”고 소개했다.


통신원은 지시문에 “괴뢰군 함선의 침몰과 관련하여 북한을 결부시켜 새로운 국제적인 반공화국모략소동을 벌리고 있는 미국과 일본, 남조선괴뢰들을 규탄하는 격노한 군중의 감정이 잘 반영되어야 한다고 군중대회 진행방향과 방법을 제시했다”고 말했다.


특히 노농적위대와 붉은 청년근위대원들의 사상적 각오를 더욱 다지기 위해 군중대회 참가자들은 군복을 착용하도록 해야 하고, 북중 국경을 지키는 국경경비대가 23일 저녁부터 ‘직일전투비상’에 돌입하는 등 북한당국이 내부적으로 대대적인 전쟁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다고 통신원은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