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위기의 주부들’ 개인 시청”

미국 시사 주간 타임의 네이선 손버그 기자는 18일 CNN에 출연, ABC 드라마인 ‘위기의 주부들’ DVD가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개인 시청용으로 북한에 유입되고 있다고 말했다.

손버그 기자는 이날 리처드 스텐글 편집국장 등과 함께 타임이 2006년 ‘올해의 인물’로 인터넷 혁명을 주도한 평범한 시민들인 ‘당신'(You)을 선정한 배경을 설명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타임은 긍정적이든 부정적이든 뉴스와 일반의 삶에 큰 영향을 미치는 인물을 ‘올해의 인물’로 선정, 논란을 빚기도 했으며, 올해의 경우 미사일 발사, 핵실험을 감행한 김 위원장, 미국 등의 반대에도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을 강행중인 마무드 아마디네자드 이란 대통령, 주민 학살과 관련해 사형 선고를 받은 사담 후세인 전 이라크 대통령, 이라크연구그룹(IGS)을 주도한 제임스 베이커 전 미국 국무장관 등을 후보로 올렸었다.

스텐글 편집국장은 “많은 사람들이 김 위원장과 핵확산을 올해의 인물로 추천했었다”면서 “김 위원장은 갑작스런 핵실험으로 세계 핵 균형에 변화를 가져왔다”고 설명했다.

이에 손버그 기자는 “김위원장은 선글라스와 헤어스타일, 미국 대중 문화 애호가로도 명성이 나 있다”면서 “‘위기의 주부들’ DVD가 그의 개인 시청용으로 북한에 유입되고 있다는 얘기도 있다”고 소개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