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올 4월부터 가끔 의식 잃어”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올해 4월부터 가끔 집무중 의식을 잃는 등 심각한 상태를 보여서 당무 등 중요 사안에 제때 대응하지 못했다고 일본 마이니치신문이 14일 보도했다.

신문은 북한의 내부 사정에 정통한 중국측 관계자의 말을 인용, “김정일은 야간과 새벽에 집무하는 경우가 많았으나 5,6월에는 지병이 상당히 악화돼 밤에 일할 수 없게 되고 판단력도 떨어졌다”며 “북한이 6자회담 등에 대해 유연성을 발휘하지 못한 것도 그의 병세와 관계가 있다”고 전했다.

신문은 “김정일이 의식을 잃는 모습이 자주 목격되기 시작한 때인 지난 4월은 중국의 시진핑(習近平) 국가부주석의 방북 직전이었다”며 “북한은 중국 차세대 지도자의 평양 방문을 어떻게든지 성공시키기위해 김정일이 회담까지 2개월 동안 집무를 대폭 축소한 채 치료와 휴양에 중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김정일이 지난해 여름부터 신장과 심장 등 복수의 장기에 이상 증세를 보이면서 병세가 서서히 악화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특히 중국 당국은 시진핑 부주석의 평양 방문 수행원들의 보고서를 바탕으로 지난 7월부터 김 위원장의 병세가 심각하다고 판단했으며, 이 때부터 6자회담과 중국과 북한 양국간 문제를 본격적으로 검토해 왔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