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손녀는 마카오 교포 여학생과 ‘절친'”

천안함 사태로 남북간 긴장이 높아지고 있음에도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손녀는 외국에서 남한측 여학생과 매우 친하게 지내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정원 산하 국가안보전략연구소 남성욱 소장은 1일 행정안전부에서 열린 ‘천안함 사태 관련 안보교육’에 강사로 나와 최근 북한의 내부 정세를 설명하며 이런 내용을 전했다.


남 소장은 “김 위원장의 장남인 김정남에게 고등학생인 딸이 있는데 이 딸과 마카오 교포 여학생이 친해 여학생이 김정남의 집을 자주 방문한다는 정보가 있다”고 말했다.


김정남은 평소 중국 베이징과 마카오를 오가며 생활하고 있으며 슬하에 1남 1녀를 둔 것으로 알려졌다.


남 소장은 북한의 후계 구도와 관련해 “김 위원장의 둘째인 김정철은 자동차 사고의 후유증과 호르몬 질환 등으로 건강이 좋지 않아 셋째인 김정은이 후계자 수업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김정은이 아직 공식 행사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지만, 북한이 강성대국 건설 시한을 2012년으로 제시한 점 등으로 미뤄 보면 그때까지 후계 구도를 확립할 것으로 남 소장이 전망했다.


남 소장은 북한이 천안함 사태를 일으킨 것은 서해를 분쟁 지역으로 만들어 미국을 대화 테이블로 불러오고 김정은 후계 구도를 정착시키고자 외부 위기상황을 조성해 내부를 단결시키려는 목적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천안함 사태와 관련한 의문점에도 조목조목 반박하며 “북한은 1번이라는 말을 쓰지 않는다고 하지만 탈북자들은 1번이 북한에서 널리 쓰이는 단어라고 증언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번 교육은 천안함 사태를 계기로 남북 간 충돌 우려가 커진 상황에서 정부의 조사 결과를 불신하는 유언비어가 확산하자 공직 사회의 안보 기강을 확립하려고 마련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