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사망설’ 확산…당국 ‘사실 아니다’

26일 한 때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사망설이 나돌아 언론사들마다 확인에 나서는 등 긴장이 감돌았다가 정부 관계기관 당국자들이 모두 사실이 아닌 쪽으로 입을 모음으로써 간헐적으로 발생하는 각종 ’김정일 유고설’의 하나인 것으로 정리됐다.

국가정보원의 한 관계자는 이날 오후 전화통화에서 “언론사들로부터 김정일 사망설에 대해 많은 문의를 받았지만 사실이 아닌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청와대와 국방부, 외교통상부, 통일부 등 외교안보 관련 기관들의 관계자들도 ’금시초문’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 정부 당국자는 “오전부터 그런 루머가 돌고 있다는 것은 알았는데 여러 곳에 확인해보니 사실이 아니라는 반응들이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밤 11시28분께 ’김정일동지께서 조선인민군 제1727사관양성군부대를 시찰하시였다’와 ‘김정일동지께서 조선인민군 제836군부대관하 구분대를 시찰하시였다’라는 제목의 두 기사를 통해 김 위원장의 잇따른 군부대 시찰을 보도했다.

북한 매체들이 김 위원장의 대외활동을 보도할 때 신변안전을 위해 시차를 두는 점을 고려하면 김 위원장의 이들 군부대 시찰은 이날 오전이나 이른 오후일 가능성이 크다.

’뜬금없이’ 김정일 사망설이 제기된 배경에 대해선, 이날 한 일간지에서 김정일 위원장의 유고를 전제로 북한의 권력구도 변화 전망을 연구한 한국국방연구원(KIDA)의 보고서를 게재한 것이 변형돼 나돈 게 아니겠느냐고 추측하는 사람도 있다.

한 군 관계자는 “아침에 그 보고서 보도가 나와 루머가 돈 것이 아닌가 싶다”며 “김정일 신병 이상설은 간헐적으로 나왔다”고 말했다.

한 정부 관계자는 “이런 류의 소문은 일본쪽에서 만들어지는 경우가 일반적인데 이번에는 국내에서 생성된 것으로 보인다”며 “출처가 어딘지는 정확히 파악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유고설은 27일 오후 중국 베이징에서도 나돌 만큼 빠르게 확산되면서 언론사와 관계 당국을 긴장시켰는데, 베이징 소문은 국내에서 유입됐을 가능성이 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사망설이 이처럼 빠르게 번진 것은 남북 분단 구조의 불안정성과 정확한 대북 정보의 실시간 수집이 어려운 점 등을 재확인시키는 현상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한 대북전문가는 “북한 문제는 우리 사회에 민감한 반응을 이끌어내는 예민한 문제일 뿐 아니라 소문만으로도 정치.경제.사회적으로 큰 영향력을 미치는 문제”라며 “앞으로 좀 더 정확한 정보 확보와 분석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다른 한편으로는 남북관계가 좋지 못한 가운데 김 위원장의 사망설이 국내에서 제기됨으로써 북한의 반발을 야기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