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비공식대변인’ KBS 출연…“미사일 발사, 왜 문제냐?”

일본 조미평화센터 김명철 소장은 “미국이 북한 미사일 문제를 가지고 유엔 안보리에 회부하고 제재를 가할 경우 이것은 전쟁”이라며 “이렇게 되면 미국은 이라크 전쟁을 그만 둬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 소장은 “만약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한다고 해서 그것이 왜 문제가 되느냐?”고 19일 KBS ‘라디오정보센터 박에스더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일본 조총련계 군사외교 평론가로 활동하며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군사 전략’ 등에 대한 책을 펴내기도 한 김 소장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비공식 대변인’이라는 별칭도 가지고 있다.

그는 이날 ‘북한의 미사일 발사 위협’에 대해 “미사일이 아니다”며 “만일 발사한다면 이것은 인공위성일 것”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그는 “미국의 정보력이 지극히 취약하다”며 “북한이 인공위성을 발사한다는 것을 참을 수 없어 미국이 인공위성인 줄 알면서도 미사일이라고 말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사일이 아니라면 북한이 왜 이 사실을 밝히지 않고 있느냐’는 물음에 “미국이 하는 말에 대해 답변할 필요가 없지 않느냐”면서 “우리와 미국은 적대관계다. 적대관계인데 그들의 경고에 대해 일일이 대답할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김 소장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위협에 대해 “우리가 인공위성을 쏘아 올리면 미사일도 발사할 수 있다는 능력을 과시하는 것”이라며 “북한이 미국의 압력에 굴하지 않고, 그들의 압력 앞에서도 당당하게 하고 있다는 것을 과시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미국뿐만 아니라 전체 조선 민족에 대해 함부로 덤벼들지 말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전쟁이라는 것은 심리전”이라며 “우리나라(북한)의 핵무기도 그런 것이다. 핵무기가 ‘있다’ ‘없다’ 하는 것은 큰 문제가 아니라 미국이 있다고 보는 것이 중요한 것”이라고도 말했다.

박현민 기자 phm@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