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방중 마무리단계 들어갔나?

철통같은 보안 속에 중국을 방문중인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은 사흘간에 걸친 광둥(廣東)성 성도 광저우(廣州)와 경제특구 선전(深천<土+川>) 일대 시찰을 마치고 15일중 선전을 떠날 조짐이 뚜렷해져 그의 방중 일정이 마무리 단계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선전의 한 소식통은 김 위원장 일행이 14일 밤에 묵은 것으로 알려진 선전 우저우(五州)호텔 관계자가 “오늘(15일) 밤 10시를 기해 호텔에 대한 경비가 해제되고 내일부터는 정상적인 영업을 하게 된다”고 밝혔다면서 김 위원장 일행이 15일중 다음 행선지로 떠날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김 위원장 일행이 15일중에 선전을 떠날 것이라는 다른 징후도 있다고 말했으나 그 징후가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밝히기를 거부했다.

또 다른 소식통은 김정일 위원장 일행이 15일 심야 광저우에 집결한후 16일 이른 새벽 다른 행선지로 떠날 조짐이 시사됐다고 말했다.

앞서 일부 외국 언론도 선전 우저우(五洲)호텔에 대한 일반인 출입이 15일까지 금지되고 16일까지 예약을 받지 않게 돼있다는 점 등을 근거로 그의 일행이 이날중 다음 행선지로 이동할 가능이 있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 일행의 다음 행선지가 어디인지에 대해서는 아직 아무 것도 확인되지 않고 있으나 베이징으로 가서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할 것이라는 설에서부터 상하이행설이외에 귀국설까지 나돌고 있다.

베이징의 한 관측통은 “그의 다음 행선지는 후 주석과 회담을 했는지 여부에 달려 있다”면서 “회담을 아직 하지 않았을 경우 베이징으로 갈 수도 있으나 중국 언론의 후 주석의 샤먼 방문 보도는 다른 가능성도 내비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하루 전, 신화통신은 최근 수일간 동정이 언론에 드러나지 않았던 후 주석이 14일 광저우 및 선전에서 비행기로 1시간 안팎 거리인 샤먼을 방문, 현지에 투자한 대만 기업과 기업인들을 만났다고 보도, 김정일-후진타오 정상회담이 이뤄졌을 가능성이 관측되기도 했다.

소식통은 “만약에 김-후 회담이 이미 열렸다면 김위원장 일행은 베이징에 들릴 필요 없이 회담 결과 발표 전 광저우나 제3의 장소에서 빠르면 16일 오전중 귀국길에 오를 가능성도 크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 일행은 14일 광저우시 링산(靈山)진에 있는 홍콩계 현대화 농업기업 둥성(東昇)농장유한회사와 선전 난산(南山)구 과기원(科技園)지구에 있는 한 하이테크 기업을 시찰하고 주하이(珠海)를 방문한데 이어 15일에도 선전 자유무역지대와 하이테크 회사를 둘러본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