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대계도간석지·룡천농장 시찰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평안북도 대계도간석지 건설장과 룡천군 신암협동농장을 현지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3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대계도간석지 건설은 나라의 부강 발전을 위한 중요한 사업의 하나”라며 공사를 앞당겨 끝낼 것을 주문하고 “식량문제를 원만히 해결하기 위해서는 지금 있는 경지 면적을 최대한으로 이용하고 새 땅을 더 많이 얻어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또 신암협동농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올해 영농 상황을 살핀 뒤 “알곡(곡물) 생산을 늘리기 위한 기본 방도는 우리 나라의 기후 풍토에 맞는 주체농법의 요구를 철저히 지키며, 특히 종자혁명 방침 관철에 계속 큰 힘을 넣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현지지도에는 김평해 평안북도 당 책임비서가 동행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