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뇌수술 안한듯”

건강 이상설이 불거졌던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뇌수술을 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중국 베이징의 외교 소식통들이 추정했다.

9일 중국의 서방 외교 소식통들에 따르면 왕자루이(王家瑞)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은 지난달 23일 김 위원장과 평양에서 가진 장시간 면담에서 뇌수술을 했다는 특별한 징후를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왕 부장은 2시간에 걸친 회담과 3시간에 걸친 오찬회동에서 김 위원장의 머리모양에서 머리를 자른 듯한 자국을 발견하지 못했고 가발을 쓴 것 같은 느낌도 받지 못했다는 것이다.

김 위원장은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의 친서가 든 봉투를 두 손으로 받았고 오른손으로 왕 부장과 악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왕 부장은 김 위원장이 뇌질환으로 좌반신이 마비돼 왼손이 부어 있다는 일각의 의혹 제기와 관련해서도 왼손이 특별히 부어 있다는 이상 징후를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소식통들은 전했다.

김 위원장은 상당히 도수가 높은 북한산 ‘맑은 술’을 함께 마셨는데 오랜 시간 동안 술을 마셨는데도 명확히 자신의 의사를 표시하는 등 특별히 건강에 이상이 없다는 느낌을 중국 대표단에 전달했다.

일본 마이니치(每日)신문은 최근 왕 부장의 방북 결과를 토대로 중국이 김 위원장의 건강상태에 특별한 이상이 없다는 결론을 내리고 이를 일본 등 주변국에 통보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신문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왕 부장의 보고를 토대로 주변국에 “예전보다도 머리숱이 적어 늙어보이긴 했으나 안색은 좋았으며, 대화에도 특별한 문제가 없었음을 확인했다”고 통보했다.

한편 왕 부장은 기존에 알려진 대로 지난달 21일 평양으로 떠날 때 중국국제항공(CA)을 탄 것이 아니라 선양(瀋陽)발 평양행 고려항공을 타고 같은날 오후에 북한에 도착한 것으로 확인됐다.

왕 부장은 방북기간 줄곧 숙소인 백화원에서 머물면서 이곳에서 김 위원장을 면담하고 김영일 내각 총리와 최태복 노동당 중앙위원회 비서 겸 최고인민회의 의장과도 별도의 회담을 가졌다.

그는 귀국 전날인 23일 평양 시내의 백두산 건축연구소를 방문한 것을 제외하고는 현장 방문은 하지 않았다.

김 위원장은 왕 부장과 2시간에 걸친 회담에서 “북한은 한반도의 비핵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한반도 정세의 긴장상태를 원치 않는다”고 말했다는 신화통신의 보도내용 외에 더 이상 구체적인 한반도 정세에 대한 언급은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