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건강양호, 美-日과 직접대화 원해”

건강 이상설이 나돌았던 김정일의 건강 상태는 좋으며, 그가 미국이나 일본과 직접대화를 원하고 있다고 일본 신문 마이니치가 12일 보도했다.

지난해 9월 김정일과 직접 면담을 했던 이탈리아의 경제학자, 쟌칼로 에리어 바로리(68) 씨는 로마에서 가진 마이니치?인터뷰에서 김정일 건광과 관련 “건강 상태는 좋다”라며 “북한은 미국이나 일본과의 직접 대화를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바로리 씨는 지난해 9월 평양에서 열린 북한 정권수립 60주년 기념식전에 참가해 김정일과 면담을 가졌던 것으로 신문은 전했다.

그는 김정일에 대해 “건강 상태는 이전보다 젊어졌고, 강력하게 나라를 통치하고 있다는 인상을 받았다”며 ‘김정일 대역설(說)’과 관련해선 “완전 엉터리다. 그는 실리적인 사람으로 그렇게 불필요한 일은 하지 않는다”고 일축했다.

바로리 씨는 북한의 대미정책에 대해 “북한은 어쨌든 양자 교섭을 요구하고 있다”라며 “김정일은 2000년에 클린턴 미 대통령을 부르려고 했다. 미국 민주당에 기대가 높고, (만약 미 대통령으로 민주당의 오바마가 당선되면) 핵문제나 금융제재 등 미북간 현안 교섭이 단번에 진전을 이루길 바라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일북관계에 대해 “고이즈미 전 수상의 방북으로 납치 문제가 크게 진전된 것처럼, 김정일이 바라고 있는 것은 일-북간 수뇌급 대화”라며 “다만, 김정일은 여전히 과거 일본의 식민통치 역사와 관련된 의식이 남아 있음을 일본측은 잊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바로리 씨는 75년 이탈리아 국영방송의 북경 지국 개설과 관련된 일을 하면서 김일성 과 알게 됐으며, 94년 김일성 사망 당시 평양에서 김정일과 처음으로 회담한 외국인으로서 유명하다. 이탈리아 고속도로 공단 총재와 중국 베이징대학 객원 교수를 역임했으며 현재는 이탈리아의 투자 기업 사장을 맡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