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개발현장 집중 시찰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이번 중국 방문은 지난 94년 7월 김일성 주석 사망 이후 이뤄진 4차례의 방문 가운데 일정이 가장 길 뿐만 아니라 방문지역도 넓은 것이 특징이다.

지금까지 방문 일정은 짧게는 3∼4일, 길어도 일주일을 넘기지 않았지만 이번 방문은 7박8일에 달해 그의 방중 일정 가운데 가장 길었다.

방문지역도 베이징(北京)과 상하이(上海)를 벗어나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 광둥성 광저우(廣州)와 주하이(珠海), 선전(深천<土+川) 등 중국 `개혁.개방의 1번지'인 남부 경제특구를 집중적으로 시찰, 주목을 끌었다. 김 위원장은 2000년 5월29∼31일 장쩌민(江澤民) 주석의 초청으로 중국을 방문했는데, 김일성 주석 사망으로 북한 최고 지도자에 오른 후 첫 나들이였다. 그는 장 주석과 회담한 데 이어 중국 지도자들과 만나 남북정상회담과 개방문제 등에 관해 논의했으며 중관촌(中關村)의 컴퓨터생산공장 등 산업시설을 시찰했다. 이 방문에는 조명록 군총정치국장, 김영춘 군총참모장, 김국태.김용순 노동당 비서, 김양건 노동당 국제부장 등이 수행했다. 이어 이듬해 1월15일부터 20일까지 5박6일간 또다시 중국을 찾은 그는 4일 동안 개혁.개방의 모델이라고 할 수 있는 상하이의 첨단산업시설을 둘러본 후 `천지개벽’이라는 용어를 사용하며 중국의 개혁.개방 성과를 눈으로 확인했다. 두 번째 방문에는 김 총참모장, 연형묵 국방위원회 위원, 김국태 비서, 정하철 노동당 선전선동부장, 강석주 외무성 제1부상, 김양건 부장, 박송봉 노동당 제1부부장, 현철해.박재경 군 대장 등이 대거 동행, 중국의 발전상을 직접 목격했다. 상하이 방문 이후 북한에서는 임금 및 물가의 현실화, 기업의 경영 자율권 확대, 개인 경작지 확대 등을 주요내용으로 하는 2002년의 `7.1경제관리 개선조치’가 취해졌으며 그해 9월에는 신의주특구가 발표됐다. 또 2004년 4월에는 3일간 중국을 비공식 방문,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 등 중국의 신(新) 지도부와 교류를 가졌다. 김영춘, 박봉주 내각 총리, 연형묵 국방위원회 부위원장, 강석주 제1부상 등을 대동한 그는 중국 수뇌부와 회담 및 면담을 갖고 쌍방 친선관계를 강화 발전시킬 것을 강조했으며 귀국길에 톈진(天津)시를 참관했다. 그 결과 지난해 10월28∼30일에는 후 주석이 답방, 양국간 선린.우호관계를 돈독히 하는 동시에 정치.경제 협력의 지평을 넓혔다. 후 주석의 방북 이후 두 달 만에 전격적으로 이뤄진 이번 김 위원장의 방중에는 당.정.군 고위 간부가 대거 수행한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이들 수행원과 함께 1992년 덩샤오핑(鄧小平)의 남순(南巡)코스를 밟아 중국의 경제특구를 집중적으로 살펴봄으로써 북한이 제2의 경제개혁을 단행하려는 의지를 나타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나아가 미국의 대북 금융제재가 북한의 목줄을 조르고 있고 6자회담 재개도 눈앞에 둔 만큼 후 주석과의 정상회담을 통해 대북 경제원조 및 투자확대와 핵문제 해결책 등을 논의한 것으로 관측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