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7·27 전승절 맞아 금수산태양궁전 참배

김정은이 정전협정 체결 62주년인 27일 0시, 김일성과 김정일의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고 이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김정은은 김일성과 김정일의 입상에 자신의 명의로 꽃바구니를 전달하고 이들 시신이 안치된 영생홀에서 참배했다.  

또 참배에 동행한 황병서 총 정치국장과 박영식 인민무력부장, 리영길 총참모장, 김원홍 국가안전보위부장 등 참가자들은 “김정은의 영도에 따라 반제반미 대결전에서 최후 승리를 이룩해 조국 통일 대업을 성취하겠다”는 맹세를 다짐했다고 통신은 밝혔다.

한편, 정전협정 체결 62주년을 하루 앞둔 26일, 통신은 박영식이 평양에서 ‘전승절 62돌 경축 중앙보고대회’가 열리고 “미제가 새 전쟁을 도발하면 모조리 격멸소탕할 것”이라고 다짐했다고 전한 바 있다.

북한은 정전협정 체결일을 미국과 싸워 이긴 승리의 날이라고 주장하며 ‘전승절(조국해방전쟁 승리의 날)’로 기념하고 있다.

이날 대회에는 황병서와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박봉주 내각 총리, 최룡해 노동당 비서 등을 비롯한 당·정·군 간부들 및 전국노병대회 참가자들, 군 장병들, 평양시내 근로자들이 참석했으며, 북한 주재 외교관들을 비롯한 외국 초청객들도 참석했다.

박영식은 이날 대회 보고에서 “김일성 동지의 영도 밑에 조선 군대와 인민이 조국해방전쟁에서 미제에게 100여년의 피 묻은 침략 역사에서 처음으로 수치스러운 대참패를 안겼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 땅에서 전쟁의 포화가 멎은 때로부터 60여년이 흘러갔으나 평화는 아직 깃들지 않았다”며 “지난 조선전쟁이 미제를 내리막길에 몰아넣었다면 제2의 조선전쟁은 미제에게 종국적 멸망을 안겨주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