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평양산원 유선종양연구소 방문

북한 김정은이 새로 건설된 평양산원 유선종양연구소를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4일 밝혔다. 지난달 개장한 이 연구소의 준공을 기념하는 방문이었다.


김정은은 지난 7월에도 이곳에 들려 건설현황을 둘러봤다. 이 연구소는 지난해 11월 김정일의 지시로 건설 공사가 시작됐다. 따라서 김정은의 이번 방문은 김정일의 유훈(遺訓)에 따라 인민생활 향상에 힘을 쏟고 있다는 점을 대내외에 보여주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김정일의 세번째 여자이자 김정은의 생모(生母) 고영희가 유선암에 걸렸을 당시 북한 의료기술의 한계로 인해 프랑스에서 치료를 받다 사망한 점도 이들 부자(父子)가 이 연구소에 관심을 쏟았던 주요 이유로 꼽힌다.


유선종양연구소는 건축면적 1천974㎡(전체면적 8천500여㎡)로 유선촬영실, 항암치료실, 물리치료실, 초음파실, 수술실, 입원실 등을 갖추고 있다.


이날 김정은의 현지지도에는 장성택 국방위 부위원장, 김기남·최태복·김양건 당비서, 김병호·박춘홍 당 중앙위 부부장이 동행한 것으로 조선중앙통신은 소개했다.


김정은은 또 준공을 앞둔 류경원, 인민야외빙상장, 롤러스케이트장도 방문했다. 그는 류경원을 방문한 자리에서 직원들에게 적극적인 봉사, 각종 목욕도구에 대한 철저한 소독을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민야외빙상장에서는 스케이트를 타는 어린이들과 기념사진을 찍기도 했다.


장성택 국방위 부위원장 김기남·최태복·김양건 당비서, 리영수 당 근로단체 부장, 김병호·량청송·박춘홍 당 중앙위 부부장, 리종무 체육상, 리주봉 체육성당위원회 책임비서 등이 현장에서 김정은을 수행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