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첫 비서실장 김창선 임명…의전도 맡아

김정은 비서실장격인 서기실장에 김창선 전 김정일 서기실 부부장이 임명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는 5일 복수의 대북소식통을 인용해 “김정일 시절 서기실 부부장을 지낸 김창선이 작년 초부터 김정은 서기실 실장으로 활동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서기실장 자리는 리성복 실장(2001년 5월 사망) 이후 공석이었던 만큼 김창선이 사실상 김정은의 첫 비서실장인 셈이다.


소식통에 따르면 김정일 통치 시절에는 김정일 서기실이 대외적으로 노동당 서기실로 불렸던 것과 달리 김정은 서기실은 국방위원회 서기실로 불리고 있다. 국방위가 북한의 최고 권력기관으로 위상이 높아진 데 따른 것으로 볼 수 있다.


김 서기실장은 중장(우리의 소장) 계급장을 단 군복을 자주 입고 북한 언론에 등장했다.


서기실은 우리의 청와대 비서실과 비슷하지만 정책 결정에는 관여하지 않고 최고지도자와 그 가족의 일상을 돌보는 일을 맡아 우리의 청와대 부속실과 유사한 기능을 수행한다.


또한 노동당과 국방위, 내각 등 각 부처에서 올라오는 보고문건을 전달하는 역할도 맡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김창선은 서기실장과 함께 김정은 의전도 담당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식통들은 “김창선은 국방위 의전국장이던 전희정이 외무성으로 자리를 옮긴 후 김정은에 대한 의전업무를 함께 보고 있다”며 “사실상 국방위 의전국장이나 다름없다”고 설명했다.


실제 조선중앙TV가 내보낸 작년 7월 모란봉 악단 시범공연 관람, 지난 3월 전군 선전일꾼회의 참석 등 김정은 공개활동 영상에는 김창선 서기실장이 군복 또는 사복 차림으로 의자를 밀어주는 모습이 자주 보였다.


김창선이 김정은의 첫 서기실장과 의전까지 맡은 배경에는 김정은 체제의 후견인 역할을 맡고 있는 장성택 국방위 부위원장과 인맥이 크게 작용했다고 연합뉴스가 소식통의 말을 빌어 전했다.


김창선은 김정일 사망 이전에 10여년간 평안남도 안주시당 조직비서로 좌천됐다가 장성택의 도움으로 다시 핵심위치에 복귀했다는 것. 


1944년생으로 알려진 김창선은 함경북도 명천군 출신으로 김일성종합대학 러시아과를 졸업하고 인민무력부 대외사업국에서 지도원, 부부장, 부장, 부국장 등을 역임했고 1970년대 구 소련 주재 대사관 부무관을 지냈으며 당 행정부 부부장과 서기실 부부장 등으로 일했다.


김창선이 일찍부터 출세가도를 달릴 수 있었던 데는 김일성과 김정일, 김경희 당비서 모두가 신임하고 아끼던 그의 전 처인 류춘옥의 후광이 컸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류춘옥은 김정일의 친동생인 김경희 당 비서의 가까운 친구로 노동당 국제부 과장으로 일하다가 알코올 중독으로 사망했다.


류 씨의 부모는 김일성의 항일빨치산 동료로, 부친 류경수는 6·25전쟁 때 서울에 진입한 북한의 첫 탱크사단 사단장이었고 모친 황순희는 조선혁명박물관 관장이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