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암살 다룬 美영화 ‘인터뷰’ 63개국서 개봉

북한 김정은의 암살이라 파격적인 주제를 다룬 미국 영화 ‘인터뷰'(The interview)가 올해 성탄절 미국을 시작으로 전 세계 63개국에서 개봉할 예정이라고 미국의소리(VOA)가 28일 전했다.


제작사인 소니 영화사는 “‘인터뷰’가 다음달 25일 미국과 캐나다에서 개봉하고, 내년 초에는 영국과 프랑스에서도 상영을 시작하는 등 모두 63개국에서 개봉한다”고 방송은 보도했다.


개봉되는 국가들 중에는 유럽 지역이 31개국으로 가장 많았으며 중동·아프리카 국가가 15개국, 남미 국가는 13개국에서 개봉된다. 한국은 아직 개봉 예정 국가에 포함되지 않았다고 VOA는 덧붙였다.


영화 인터뷰는 김정은과의 인터뷰를 위해 평양을 방문한 미국의 TV 토크쇼 사회자와 프로듀서가 미국 중앙정보국(CIA)으로부터 받은 ‘김정은 암살’ 지령을 받아 수행하는 과정을 담은 코미디 영화다.


북한은 지난 6월 이 영화의 예고편이 공개된 이후 유엔 주재 대사 명의와 국방위원회 명의로 각각 반기문 유엔 총장과 백악관에 항의 서한을 보내는 등 강력 반발했다.


한편 북한 대남선전용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영화 ‘인터뷰’ 개봉이 한 달 앞으로 다가오자 개인 필명의 글을 통해 “영화인의 본도와 양심을 저버리고 모략꾼들이 던져주는 몇 푼의 달러에 매수돼 이번 영화를 기획, 연출하고 여기에 낯짝을 들이민 쓰레기들은 우리의 단호한 징벌을 받아야 한다”고 경고했다.


또한 “완전한 현실 왜곡과 괴이한 상상으로 꾸며진 모략영화 상영 놀음은 존엄 높은 우리 공화국에 대한 극악한 도발행위이며 정의로운 우리 인민에 대한 참을 수 없는 모독”이라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