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실명 구호’ 등장…우상화 선전 본격화

북한이 후계자인 김정은의 실명을 대내방송인 조선중앙TV에서 거론해 눈길을 끌고 있다.


중앙TV는 11일 방영한 다큐멘터리 영화 ‘민족 최대의 명절 2월 16일’에는 ‘경애하는 최고사령관 김정일 동지와 존경하는 김정은 대장 동지를 위하여 한목숨 바쳐 싸우자’라고 쓰인 플래카드가 등장했다.


김정일과 김정은의 이름을 함께 거론하며 세습 분위기를 고조시키려는 의도로 보인다.


북한은 지금까지 각종 구호나 선전 문구에 김정은을 나타내는 ‘청년대장’ ‘대장복’ 등 은유적 표현만을 사용했을 뿐 실명을 거론하진 않았었다.


중앙TV가 방영한 다큐멘터리에는 김정은에 대한 첫 찬양가요인 ‘발걸음’ 연주와 합창 모습이 포착됐고, 북한 여성들의 수예작품을 소개하는 장면에서는 ‘발걸음’의 가사를 수놓은 작품도 등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