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권력장악 위해 고위급 31명 숙청·해임”


북한 김정은이 후계자로 공식화된 2010년 9월 이후 숙청·해임된 북한 고위인사가 31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 소속 윤상현 새누리당 의원은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김정은은 자신의 권력 장악에 걸림돌이 되는 고위간부들과 실적이 부진하거나 불만을 표출하는 고위인사들을 비리나 소극적 업무태도 등을 빌미로 숙청해오고 있다”면서 “다만 북한이 이를 외부에 발표하는 경우에는 해임사유를 대부분 ‘신병관계’로 발표하고 있다”고 밝혔다. 


윤 의원에 따르면 2010년 9월 당 중앙군사위원회 위원이었던 김철만, 리을설, 리하일, 조명록 등 4명이 해임됐고, 2011년 상반기에는 류 경 국가안전보위부(국정원 격) 부부장을 간첩죄 혐의로 1월에 총살한데 이어, 3월에는 주상성 인민보안부장(경찰청장 격)을 비리 혐의로 해임했다. 또 4월에는 리태남 내각 부총리, 6월에는 박수길 내각 부총리 겸 재정상과 홍석형 당 중앙위 경제담당 비서를 부정부패 혐의로 해임됐다.


올해 들어서는 김정일 장례기간 당·정·군 간부들의 행적을 조사한 후 1월에 김 철 인민무력부 부부장을 ‘음주·유흥’ 죄목으로 총살했으며 주영식 자강도 당위원회 책임비서, 리광곤 중앙은행 총재, 오응창 황해남도 인민위원장, 허 택 전력공업상, 김봉철 상업상, 라동희 육해운상, 안동춘 문화상 등 7명을 잇달아 해임됐다.  


최근에는 군부가 운영하던 외화벌이 회사들을 내각으로 이전하는 등 군에 대한 당의 통제를 강화하는 조치에 비협조적인 태도를 보인 리영호 인민군 총참모장 겸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을 7월에 전격 해임한데 이어, 로배권 황해남도 당위원회 책임비서와 리자방 국가과학기술위원장, 리경식 농업상 등 6명을 추가로 해임했다.


윤 의원은 “북한 고위간부들의 복종과 충성을 유발하기 위한 일종의 ‘본보기 처형’을 한 것”이라며 “김정은이 권력기반을 강화해가면서 고위인사들에 대한 숙청·해임이 상당기간 더 진행될 것”으로 관측했다.


이어 장성택은 김정은 체제가 공식화된 이래 김정은을 가장 가까이서 보좌하면서 ▲인사 개입 ▲정책 조언 ▲자금 조달 등 권력재편과정에 깊숙이 관여하고 있다면서 그의 핵심 역할이 어디까지 진행되고 어디에서 멈출지가 관건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윤 의원은 “그가(장성택) 추진하고 있는 북한 경제관리방식의 개편 시도가 어떤 결과를 낳을지도 불투명한데다, 일반주민은 물론 핵심 엘리트에서조차 정권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늘어나고 있어 북한권력의 불안정성은 언제든 확대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윤상현 새누리당 의원이 23일 밝힌 김정은이 후계자로 공식화된 이후 해임된 주요인물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