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에 예의’ 심재권에 네티즌 “MB 역도라 할땐…”

심재권 민주통합당 의원이 정부에 ‘북한 김정은에게 예의를 갖출 것’을 요구한 것으로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포털사이트 네이버 실시간 급상승검색어 4위에 ‘심재권’이 랭크돼 있을 정도로 관심이다.


심 의원은 지난 8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통일부의 업무보고 자리에서 자료에 ‘김정은’이라고만 기재된 것을 문제 삼았다. 이날 류길재 통일부 장관에게 김정은의 공식 호칭을 물었고, 이에 류 장관은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라고 한다”고 답했다.


심 의원은 “그게 정식 호칭이죠? 사적으로는 그냥 ‘김정은’이라고 할 수 있지만, 공식적으로 표기하는데 ‘김정은의 군부대 방문’ 이런 식의 표현은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그는 “북한이 우리 대통령을 가리켜서 ‘박근혜는’ 이런 식으로 한다면 그 자체가 상황의 악화를 의미한다”며 “정부는 이런 게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라는 것을 보여주도록 정중한 예를 갖추길 바란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12일 이 소식이 알려지자 네티즌들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심 의원의 발언을 비판하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 네티즌(jmkc1)은 “참으로 귀가 막히고 코가 막힌다. 북괴는 매일 전쟁협박하며 온갖 험악한 언어를 써가며 국민을 위협하는 집단인데 예를 갖추라니?”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007chess)은 “저 양반, 북한이 ‘이명박 역도’라 지칭할 땐 뭐했나?”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