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연 “사퇴거부” VS 노회찬 “‘사퇴’ 다수 의견”

김재연 통합진보당 비례대표(3번) 당선자는 7일 전국운영위원회의 사퇴 권고를 받아들이지 않겠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김 당선자는 이날 MBC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 “저는 당원들에 의해서만 선출된 것이 아니고, 4만8000명의 선거인단을 개방형으로 모집해 제가 1위로 선출됐다”며 “제가 대변해야 할 사람들은 이들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통진당 당권의 꿈나무’라는 얘기가 있는 것에 대해 “이제 막 청년 정치에 발을 들여놓은 사람으로서 무슨 파다, 어떻게 키워지고 있다, 이런 얘기를 듣는 것이 굉장히 불편하고 유감스럽다”면서 “저도 모르는, 진실이 아니라고 생각하는 부분들이 여과 없이 언론에 노출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저 당에서 사퇴 지시를 내린다고 해서 청년단체들이 이 부분을 그대로 수용할 수 있겠느냐, 이후 파장도 고려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청년비례대표 선출 과정에서도 부정이 있었다는 의혹에 대해 “며칠 전에 있었던 전국운영위원회 질의응답 시간에 청년비례대표선출 조사위원장을 맡았던 당의 홍진혁 사무부총장이 ‘청년비례대표 선거는 문제가 없었다’고 했고 문제가 됐던 소스코드에 대해서도 ‘문제가 없었다고 판명이 났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반면 비당권파인 노회찬 통합진보당 대변인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김 당선자의 사퇴 거부와 관련 “현재까지 드러난 경기진행만 보더라도 이 경기 결과를 인정해 달라고 국민들에게 얘기하기 힘들다. 따라서 경기에 참여한 모든 선수가 다 사퇴하는게 바람직하다”고 지적했다.


노 대변인은 전국 운영위의 비례대표 14명 전원 사퇴 권고안 결정에 대해, “운영위원회 다수의 의견이고 당원 다수의 생각이다. 중앙위원회도 같은 문제가 다뤄지고 같은 의견이 형성될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현행법상 권고를 한 것이지, 그렇지 않다면 아마 운영위는 사퇴를 결정했을 것”이라며 “(강제 사퇴라도 시키고 싶은 것이) 당원 다수의 생각이다”고 전했다. 


노 대변인은 당권파가 물러서지 않을 경우에 대해 “생각하기도 어려울 정도로 미궁에 빠져든다”며 “당이 이 위기를 다시 반전의 기회로 삼아서 제대로 된 진보정당으로 거듭날 수 있는 최소한의 조치가 이번 운영위원회의 결정사항이다”고 말했다. 


분당(分黨) 가능성에 대해 “상상하고 싶지 않다”며 “가서는 안될 길이고 그런 상황이 와서도 안된다는 것을 어느 파에 속해 있든 다 절절히 깨달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