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수 “中, 北 5차 핵실험 전 사전통보 없었다 밝혀”

김장수 주중대사는 10일(현지시간)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해 중국이 ‘사전 통보를 받지 못했다’는 입장을 전했다고 밝혔다.

김 대사는 이날 베이징(北京) 주중 대사관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북한이 5차 핵실험에 앞서 중국에 통보를 했느냐는 새누리당 원유철 의원의 질의에 “중국은 제4차 핵실험은 전혀 몰랐고 5차 핵실험도 미국이나 중국이 아는 바가 없다는 것이 중국 측의 공식적인 답변”이라고 말했다.

이와 달리 북한은 1~3차 핵실험에 관해선 최소 몇 시간 전에라도 중국에 사전 통보를 했다고 김 대사는 부연했다.

북한의 5차 핵실험 직전 방중한 김성남 북한 노동당 국제부 부부장이 중국 측에 미리 언지를 줬을 가능성에 대해서 김 대사는 “그의 행적은 파악되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

그는 또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과 관련 “핵실험은 김정은의 명령만 있으면 언제든지 가능하고 미사일 실험은 발사 직전에 식별할 수 있다는 것이 한미 정보당국의 판단”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이 노동당 창건기념일인 오늘(10일)도 아직은 조용한 것 같다”면서도 김일성·김정일 생일이나 노동당 창건일 등 북한의 기념일 외에도 미국 대선이나 한국 대통령 선거 등 외부 행사에 맞춰 도발할 가능성도 있다고 내다봤다.

한편 김 대사는 북중 관계에 대해 “중국은 북중 관계가 혈맹관계가 아닌 정상적인 국가 간의 관계라는 입장”이라면서 “북중 관계는 2013년 이후 소원한 관계가 지속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올해 초 북한의 제4차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 이후 중국이 대북제재에 적극적으로 참여함에 따라 북중 관계는 더욱 악화됐다”면서 “북한의 제5차 핵실험으로 인해 북중 간 냉각 상태는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특히 그는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배치로 고조된 한중 간 긴장에 대해 “중국은 사드 배치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지속적으로 표명 중이지만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이행 입장은 변하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긴밀한 소통을 통해 사드 배치가 국가안위와 국민안전 수호를 위한 최소한의 자위적 방어조치임을 분명하고 당당하게 설명하고 있다”면서 “사드 배치 문제 등 한중 간 이견이 있는 사안에 대해서도 소통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피력했다.

아울러 김 대사는 최근 베이징(北京) 북한 대표부 간부 두 명이 탈북, 망명했다는 보도와 관련한 질문에는 “말씀드리기 어렵다”는 답을 내놓았으며, 추가 탈북 가능성에 대해서도 같은 반응을 보였다.

이와 함께 신봉섭 주선양(瀋陽)총영사는 이날 국감에서 중국 내 체류하는 탈북민 규모와 관련해 “여러 민간단체의 추산으로 볼 때 적게는 2만∼3만, 일부 인권단체는 10만 이상으로 보고 있다”면서 “(다만) 공관 차원에서 정확한 숫자를 파악할 길은 없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