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일성大 교수 6명 캐나다에 MBA 유학”

북한의 김일성종합대학 교수 6명이 캐나다의 대학에서 경영학석사(MBA) 과정을 이수한다고 아사히신문이 17일 보도했다.


신문은 서울발 기사에서 북한 소식통을 인용, 김일성종합대학 교수 6명이 지난 7월부터 캐나다 서부의 명문대학인 브리티시컬럼비아대학에서 6개월 과정의 유학 생활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이 과정은 경영학석사(MBA) 취득 과정으로 자본주의와 시장경제에 대해 공부한다고 신문은 보도했다.


북한은 1990년대부터 스위스 등 자본주의 국가에 처음으로 유학생을 보내 시장 경제를 공부하도록 했으나 사상 통제에 악영향을 우려해 기간을 단축시켜왔다.


이번에는 북한의 최고 명문대인 김일성대학 교수의 유학이라는 점에서 이들이 귀국할 경우 학생들에 대한 파급 효과가 기대되고 있다. 6명의 북한 교수들은 대학 기숙사에서 생활하면서 시장 경제 시스템과 경영이론을 공부한다.


이들에 대한 유학 비용은 캐나다의 지원단체가 모금으로 조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노동당의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최근 사설에서 한국과 미국, 일본이 요구하는 개혁·개방에 대해 ‘이미 해야할 일을 해왔다’면서 수용을 거부했다고 신문은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