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규씨 사퇴이후 첫 방북

김윤규 전 현대아산 부회장이 개인비리 혐의가 불거져 작년 10월 자리에서 물러난 뒤 처음으로 북한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30일 통일부와 현대아산 등에 따르면 김 전 부회장은 육재희 전 현대아산 상무와 함께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초청으로 26∼29일 3박4일 일정으로 베이징을 거쳐 평양을 다녀왔다.

이번 방북은 작년 6월 북측에 지원한 보일러의 운영 실태를 점검하기 위해 방북을 계획한 귀뚜라미보일러측과 동행하는 형태로 추진됐지만 귀뚜라미보일러 측이 사업상 이유로 방북을 취소해 독자적인 방북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부회장은 북한에 보일러를 지원하려던 귀뚜라미보일러와 북측을 연결시켜 준 인연으로 방북에 동참하려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각에서는 이번 방북을 계기로 김 전 부회장이 대외활동을 본격적으로 재개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특히 재계에서는 그가 북측으로부터 개성관광 참여 제안을 받은 롯데관광과 접촉하고 있다는 소문이 나돌고 있어 이번 방북이 이와 관련된 것 아니냐는 추측도 흘러나오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