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남, 모친에 산삼 선물

휠체어 전하고 ’북한식 팔순상’도 차려, 팔순상 차림 직접 지시하기도

“산산 드시고 오래오래 사세요.”

납북 고교생 김영남(45)씨가 상봉 둘째 날인 29일 어머니 최계월(82)씨에게 팔순상으로 28년 간 못한 효도를 대신했다.

김씨는 이날 금강산호텔 2층에 마련된 별도의 방에서 최씨에게 ’북한식 팔순상’을 대접했다.

팔순상에는 잉어, 털게, 신선로, 토종닭, 각종 과일과 떡이 푸짐하게 차려졌다.

어머니 최씨는 오후 1시40분께 아들 김씨가 오전에 선물한 휠체어를 타고 방으로 들어섰다.

김씨는 최씨가 방에 들어서자 직접 휠체어를 팔순상 쪽으로 밀고 가 최씨를 안아 자리에 앉혔다.

김씨는 최씨에게 “아들 때문에 고생 많이 했을텐데, 60돌 70돌도 제대로 못 차려드리고 해서 80돌을 준비했는데 마음에 들지 모르겠다”면서 죄스러워 했다.

이어 최씨에게 북한산 백로술을 따르며 “어머니, 오래오래 건강하시고 80돌이 아니라 90돌, 100돌까지 건강하시라”고 말했다.웃는 얼굴로 방에 들어섰던 최씨는 감정을 이기지 못하고 또다시 눈물을 쏟아냈다.

옆에 서서 지켜보던 손녀 은경(혜경.19)양은 손에 든 손수건으로 연방 눈물을 훔쳤다.

며느리 박춘화(31)씨가 술을 한 잔 따른 뒤 부부는 “어머니 오래오래 사십시오”라며 큰 절을 올렸다.

손녀 은경양과 손자 철봉(7)군도 함께 술을 따랐고 철봉군이 “할머니 장수하십시오”라고 말한 뒤 큰절을 올렸다.

김씨는 북측 가족들을 팔순상 앞에 모아 세우고는 “어머니 우리 가족 다 같이 인사드리겠어요. 건강하세요”라며 다시 큰절을 올렸다.

이어 김씨 모자와 누나 영자씨가 함께 기념촬영을 했다.

또 최씨와 철봉군이 따로 기념촬영을 한 뒤 남북 가족 전체 사진촬영 시간도 가졌다.

김씨는 어머니 최씨를 위해 준비한 선물도 건넸다.

먼저 90년 된 산삼을 선물하며 “어머니 이거, 건강하시라고 제가 마련한 산삼인데, 90년짜리야. 꼭 잡수시고 오래오래 사셔야 해”라고 말했다. 산삼이 든 나무상자에는 ’조선산삼 조선평양’이라고 쓰여 있었다.

최씨는 고개를 끄덕이며 다시 눈물을 흘렸다.

김씨는 “됐어. 아버지 생각 말고”라며 다독였다.

김씨는 또 어머니 최씨에게 비단 옷감 상자를 열어 보이며 “마음에 드실지 모르겠다. 비단인데..”라며 상자를 건넸다.

옆에 있던 며느리 박씨는 “해 입으세요”라고 말했다.

은경양과 철봉군은 고려청자 기법으로 만든 도자기 세트를 할머니에게 전했다.

김씨는 “밥그릇 세트야”라며 누나 영자씨에게 “잘 해야 돼”라고 말했고 영자씨는 웃으며 “알았어”라고 답했다.

김씨가 어머니 최씨에게 “엄마 상이 마음에 들어? 좋아?”라고 말하자 최씨는 “좋아 너무너무”라고 만족해 했다.

김씨는 또 ’축 80돌’이라는 글자를 장식한 수박을 가리키며 “학이 날아 오르고 태양이 솟아 오르는 형상이야. 복이 온대”라며 최씨에게 상차림에 대해 설명했다.

또 잔뜩 멋을 낸 닭찜을 가리키며 “순수 조선 토종닭으로 했어”라고 말했다.

김씨는 마지막으로 “내가 못해드렸던 거 마음이라도 가벼워지라고..”라면서 말끝을 흐렸다.

누나 영자씨는 기념촬영을 끝마친 최씨가 휠체어로 옮겨 앉자 “아들이 준 휠체어를 타니 좋아?”라고 물었고 최씨는 “편안하고 좋아”라며 흐르는 눈물을 닦았다.

이날 오전 개별상봉 때 김씨가 어머니 최씨에게 선물한 휠체어는 ’Dr.K’라는 미국 브랜드였다.

김씨는 상봉 첫날 대한적십자사 공용 휠체어를 탄 어머니의 모습을 보고 누나 영자씨에게 “내가 휠체어를 하나 선물할 게”라고 말했다고 한다.

북측은 애초 김씨 가족의 공동중식을 5분 만 공개하겠다는 방침을 밝혔지만 분위기가 화기애애해지면서 20분 이상 공개로 진행됐다.

한편 팔순상이 마련된 방에는 공동중식이 시작되기 전부터 북측 관계자 20여 명이 드나들며 상차림을 준비했고 김씨도 공동중식 직전 상차림 위치를 바꾸라고 지시하는 모습이 보이기도 했다.

이에 앞서 오전 10시부터 해금강호텔에서 진행된 개별상봉은 비공개로 진행됐다.

김씨 가족을 비롯한 북측 상봉단은 남측 가족의 방을 찾아 선물을 전달하는 등 오붓한 시간을 보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