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햇볕정책, 연평도 포격 도발에 상당한 책임”

김문수 경기도지사는 6일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과 관련, “햇볕정책에 상당한 책임이 있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날 CBS라디오 ‘변상욱의 뉴스쇼’에 출연, 이같이 말하고 “국민의 안보의식이 약화된 데 대해 여러 가지 점검 할 점이 많다”고 말했다.


이어 “소련·동독 등 공산국가가 다 망해서 북한도 망하는 것은 시간문제라고 방심했다. 중국공산당은 센카쿠에서 일본을 무릎 꿇게 하고 G2로 커지고 있어 북한의 조선노동당도 여기에 힘을 받고 있다”면서 “지금은 새로운 국방전략, 안보전략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기습공격한 북한의 목표는 국론분열을 통해 미군을 철수시키고 적화통일을 하려는 것”이라며 “국민이 철저히 단결하고 변화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안보관련 국가 컨트롤타워 변화와 관련해서는 “김관진 국방장관의 청문회 과정에서 확고한 의지와 군인정신, 구체적인 군 전력 운용 등 국민들에게 분명한 비전을 보여줘 국민들이 안심하고 있다”면서도 “국정원과 경찰의 대공부문이 너무 취약하다. 북의 의도를 무시하고 안이한 생각에 당했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북한이 다시 도발한다면 경기도가 될 것’이라는 한 일본 신문의 보도에 대해 김 지사는 “예측 불가능한 의외의 기습공격을 당했기 때문에 그런 가능성에 항상 대비를 하고 있다”면서 “대비를 철저하게 하고 있기 때문에 도발이 있을 때에는 북한은 상당한 피해를 각오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