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자주포 80발 중 35발 바다에 떨어져…”

김무성 한나라당 원내대표는 2일 북한의 연평도 포격 당시 우리 군의 대응사격과 관련, “K-9 자주포 80발 중 35발은 바다에 떨어졌다”며 “국민이 군의 현 상황을 알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 군 K-9 자주포 80발이 발사됐는데 위성사진으로 탄착점이 확인된 것은 45발이고 나머지는 바다에 떨어졌다”며 “확인된 45발 중 14발을 (위성)사진으로 확인해보니 북한 포는 언제인지 모르게 빠져나가 버렸고, 한발도 명중하지 못했다. 14발은 모두 주변 논과 밭에 떨어졌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K-9 자주포가 반경 50m를 쑥대밭으로 만든다고 국방위에서 보고받았는데, 논에 조금 흩어진 것밖에 보이지 않았다”며 “가슴 떨리는 심정으로, 국가정보원장이 모두 정밀조사해 대통령에게 보고하고 국민에 알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제가 국방위에 있을 때 대북 국방태세를 점검하고 회의를 할 때마다 ‘북한이 포문을 열고 사격하면 5분 안에 초정밀 K-9 자주포가 대응사격을 하고 북한 진지는 쑥대밭을 만든다’고 보고해 안심했었다”면서 “국민이 군의 현 상황을 알아야 한다. 이번 일이 군 쇄신을 위한 전화위복이 되기를 바란다”고 지적했다.


한편 안상수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3일로 예정된 김관진 국방부 장관 내정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와 관련, “국가적 위기상황에선 군의 안보 공백을 최소화해야 한다”며 조속한 청문 절차 진행을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전군의 전투력 강화와 안보시스템 재검검을 포함한 국방개혁을 착수할 때”라며 “특위에서는 군의 군사적 대비태세를 면밀히 점검하고 국방력 강화를 위한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나라당은 이와 관련 이번 주 안에 국방부 장관 출신의 김장수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당차원의 ‘국가안보점검특별위원회’를 구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나라당은 국가안보점검특별위원회를 통해 당 내외 전문가들과 군의 대비태세와 대처능력을 점검하고, 서해 5도 지역에 대한 실효성 있는 군사적 대비책을 마련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