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만복 전 국정원장 증인 출석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의 6일 통일부 국정감사장에 ’방북 대화록 유출’ 사건으로 지난 2월 퇴임한 김만복 전 국정원장이 8개월만에 모습을 드러냈다.

지난 2월 북한 주민 22명이 서해상에서 구조됐다 송환된 사건에 대한 증인으로 출석한 것.

김 전 국정원장은 당시 북한 주민 송환이 적법한 절차에 의해 진행됐는지를 따져 묻는 박선영 의원(자유선진당)의 집요한 질문에 한마디도 지지 않고 맞서 눈길을 끌었다.

그는 “북한 주민들이 표류한 것이냐 탈북한 것이냐” “집단심문을 했냐 1대1 심문했냐” 등의 거듭된 질문에 “표류한 것이고 본인들이 귀순할 의사가 없다고 밝혔으며 집단심문과 개별심문을 다 거쳤다”며 맞받았다.

김 전 원장은 또 중간중간 박 의원이 자신의 답변을 끊고 질문공세를 이어가려 할 때도 목소리를 높이며 이들 22명이 자신의 희망에 따라 되돌려 보내졌다는 점을 강조하기도 했다.

김 전 원장이 증인으로 출석한 사건은 설 연휴기간인 지난 2월8일 6세대 13명과 이들의 이웃 9명 등 북한 주민 22명이 고무보트 2대에 나눠 탄채 남측으로 표류하다가 당국에 구조된 뒤 당일 바로 돌려보내진 사건이다.

특히 이들 모두가 북송된 뒤 처형됐다는 소문이 나돌기도 했으나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그달 21일 22명 모두 “정상적인 생활”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