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식 목사 납치·개입한 조선족 19일 기소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구본민 부장검사)는 김동식 목사를 납치해 북송하는 과정에 개입한 조선족 류모(35)씨를 국가보안법상 회합.통신 및 형법상 납치.감금 등 혐의로 19일 구속기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류씨는 북한 함북보위부 지도원 지모 상좌, 반탐 처장 윤모 대좌 등 북한 공작원 4명과 조선족 4명으로 구성된 납치전문 공작조에 포함돼 1999년부터 2001년까지 중국 지린(吉林)성과 헤이룽장(黑龍江)성 등에서 김목사와 탈북자, 조선족 등 15명을 납치해 북한으로 보낸 혐의를 받고 있다.

공작조에 납치된 인사들 중에는 60년대 말 북한 남성과 결혼한 후 북한에 정착했다가 1998년 탈북한 일본인 여성과 그의 딸, 아들, 며느리 등도 포함돼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검찰은 전했다.

또, 북한 노동당 최고위급 간부의 사촌동생도 공작조에 의해 강제로 납북된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 결과 공작조는 책임자격인 지 상좌의 지령이 내려지면 현장 회의를 통해 납치 시기 및 방법을 정한 뒤 정탐활동을 거쳐 대상인물을 납치해 북한에 넘기고 보상받는 식으로 활동해 온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은 피랍인물의 중요도에 따라 3만달러 상당의 고려청자, 개구리기름 등을 북한 당국으로부터 받거나 한국돈으로 180만원~3천300만원 상당의 현물을 보상받은 사실도 드러났다.

한편 검찰은 공작조가 국가정보원 직원을 납치하려다 미수에 그쳤다는 언론보도와 관련해 한국인 사업가를 국정원 직원으로 오인해 납치하려다가 실패한 사례가 와전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