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산 6·15행사 폐막…“6·15기념일 제정 추진”

금강산에서 개최된 ‘6·15선언 8주년 기념 민족통일대회’가 16일 폐막식을 끝으로 이틀간의 일정을 마무리했다.

이날 오후 금강산 현대문화회관에서 열린 폐막식에서 남북, 해외 대표단 430여명은 경색된 남북관계에 대해 우려를 표시하고 6·15공동선언의 중요성과 실천 의지를 재확인하면서 ‘우리민족끼리’ 정신을 강조했다.

오종렬 6·15남측위 공동대표는 폐막연설을 통해 “안타깝게도 남북 당국관계는 여전히 차가운 얼음 속에 있다”며 “현재 경색된 남북관계의 변화는 6·15공동선언 이후 8년 동안 이뤄낸 민족적 결실을 존중하고 이 토대 위에서 민족적 단합을 강화하기 위한 노력을 배가해야 이뤄질 수 있다”고 말했다.

오 대표는 “6·15공동선언과 그 이행방안을 담고 있는 10·4선언을 지키고 실천해 나가기 위해 더욱 앞장서야 한다”면서 “어떠한 시련과 난관이 있을지라도 ‘우리민족끼리’ 굳게 단합하면 반드시 승리한다는 것이 통일대회의 교훈이고 신념”이라고 강조했다.

안경호 6·15북측위 위원장은 폐막사에서 “이번 대회는 우리민족끼리 손을 굳게 잡고 하나로 굳게 뭉쳐 공동선언이 열어준 자주통일 대로의 현 시대 흐름은 누구도 돌려세울 수 없다는 점을 실천으로 보여줬다”고 말했다.

안 위원장은 “오늘의 일시적 난관 앞에 맥을 놓고 주저앉으면 이 땅 위에 대결과 분열의 찬 서리가 내린다”며 “현실은 우리에게 다시 한 번 분발할 것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폐막식에 앞서 백낙청, 안경호, 곽동의, 문동환 남∙북∙해외 공동위원장들은 회동을 통해 하반기 사업계획 등을 논의했다.

이들은 ‘6·15공동선언 기념일 제정’을 적극 추진키로 했으며, 6·15공동선언 실천에 장애가 되는 법·제도적 장치를 극복해 나가자고 다짐했다. 올해가 국가보안법 제정 60년이 되는 해라는데 주목, 이의 극복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오간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오는 8·15 광복절에는 공동행사를 진행하지 않고, 남·북·해외 각각 기념행사를 갖되 일본의 역사 왜곡 등을 규탄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키로 했으며, 10·4선언 기념일 행사 방향은 추후 논의해 나가기로 했다.

남·북·해외측 위원회는 2001년부터 2006년까지 8·15행사를 6·15행사와 연계해 남북한에서 번갈아 가며 공동으로 개최해왔다. 지난해에는 북측위가 남측 당국이 조총련 대표의 남한 출입을 보장하는 문제를 명확하게 해결해 주지 않았다는 이유 등으로 불참을 선언하면서 공동 개최가 무산됐었다.

한편 이번 6·15행사는 이명박 정부 들어 첫 남북 민간공동행사임에도 불구하고 북측과 친북인사의 부적절한 행동과 언행으로 빛이 바랬다.

북한은 이번 행사에 앞서 13일 공동취재단에 포함된 ‘데일리엔케이’ 기자에 대한 초청을 일방적으로 취소해 논란을 빚었다.

해외친북인사의 남한 촛불시위에 대한 개막식 발언은 남측 참가자의 항의를 받았다. 또 북측이 공동결의문에 ‘촛불시위’ 등 남측의 정세에 대해 내용을 담을 것을 주장, 결의문 표현을 두고 논란이 되기도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