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장성급 113명 진급인사 발표

정부는 3일 육군 심용식(육사34기).해군 우상준(해사31기).공군 고경윤(공사25기) 준장 등 24명을 소장으로 진급시키는 등 장성급 113명에 대한 정기 진급인사를 단행했다.

이번 인사에서 육군은 준장 13명이 소장으로, 대령 55명이 준장으로 각각 진급했으며 해군은 준장 6명이 소장으로, 대령 17명이 준장으로 각각 승급했다.

공군은 준장 5명이 소장으로, 대령 17명이 준장으로 각각 진급했다.

국방부는 “다수의 유능한 후보자 가운데 폭 넓은 의견수렴과 철저한 검증을 통해 인재를 선발했다”면서 “국방개혁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개혁의지와 도덕성을 겸비하고 전문성과 장차 활용성을 구비한 인재를 선발하는데 중점을 뒀다”고 말했다.

이번 진급 인사에서 육사 37기 출신이 처음으로 별을 달았다. 이번 인사 결과로 육사 34기 출신이 사단장에 처음 보임될 예정이다.

이석재(공병) 대령은 기술행정사관후보생 출신으로는 처음으로 장군으로 진급했고 2사관학교 출신인 해군 김영섭(항해) 대령은 항해 병과 출신 ‘장군 1호’로 기록됐다. 공군 한효우 대령은 학군(ROTC) 출신 공군 전투병과 영관급 장교 가운데 처음으로 장군으로 진급했다.

국방부는 이들 소장 진급자를 심사해 사단장과 함대사령관 등에 보임할 계획이다.

대장 및 중장 진급 인사는 이달 14일께 단행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