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적십자사, 北 수해 관련 식량 지원키로”

국제적십자사(IFRC)는 수년 만에 처음으로 북한에 식량을 지원키로 결정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IFRC는 북한 당국이 국제구호기구에 수해복구를 위한 식량 지원을 특별히 요청해 이번 지원이 이뤄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식량난이 심각하다는 증거를 충분히 제공하지 않아 기부국들이 여전히 의구심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IFRC는 2만4000명의 수재민들을  대상으로 2달간 먹을 쌀과 옥수수 중심으로 긴급 식량을 지원할 계획이라며 필요한 경우 재정이 확보되는 한 추가 식량 지원도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IFRC 베이징 사무소의 프랜시스 마커스 대변인은 RFA와 통화에서 “이번 식량 지원은 몇 년 만에 처음 있는 일로 특별한 상황”이라며 “북한 수재민을 위해 식량을 지원할 수 있도록 국제사회에 호소하고 있다”고 말했다.


마커스 대변인은 이어 “지난 8월 국제사회에 북한의 수해 복구 사업을 위해 미화 440만 달러 규모의 ‘긴급 지원 요청’을 했고 9월 8일 현재 약 30%의 지원을 약속 받았다”고 밝혔다. 북한 당국의 적극적인 식량지원 요청과 IFRC의 호소로 이번 수해 지원 사업에 기부국들의 지원이 급증하고 있다는 것이다. 


한편, IFRC는 “북한 주민들이 만성적인 영양실조에 시달리고 있는 가운데 식량·식수 부족·보건을 제대로 제공할 국가적인 체계는 마련되지 않았다”면서 “이들에 대한 지원이 지속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외에도 IFRC는 북한에 식품가공 기계를 지원하는 등 중장기적 식량안보 사업도 펼치고 있다. 지난 3월 함경남도 금야군 신성리, 평안북도 철산군 근천리 등 6개 마을에 쌀 정미기계, 국수기계, 식용유를 짜는 기계, 콩우유 제조 기계, 제분기 등을 식품가공기계를 제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