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2차장 “친북좌익 척결없이 선진국 못돼”

김회선 국가정보원 2차장은 1일 “한국 내에 친북좌익세력 척결없이 선진국을 향해 한 걸음도 나아갈 수 없다”고 말했다.

김 차장은 이날 공안당국의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실천연대)’ 수사와 관련해 항의방문을 온 민주노동당 권영길, 이정희 의원을 만난자리에서 “실정법이 있는 한 충실히 하는 것이 맞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민노당이 전했다.

‘실천연대’ 수사와 관련, 김 차장은 “법원에서 밝힌 내용에 따르면 국가존립과 안전에 실질적 위협을 끼칠 이적성 있는 단체라고 했다”면서 “한 달 뒤 수사결과 경위와 그 내용을 밝힐 수 있다. 사건에 대해서는 기소 전에 말할 수 없다”고 전했다.

김 차장은 이어 “법원이 사노련(사회주의노동자연합) 사건과 같은 법원이다. 엄격하게 본다”고 말했다. 얼마 전 사노련 소속 회원 7명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했던 법원이 실천연대 간부들에 대해서는 구속영장을 발부한 것을 감안하면 이 단체의 이적성은 분명하다는 것.

한편 김 차장은 전날 국회 정보위에 출석해 “이번 사건은 국정원이 그간 내사해온 사건으로 갑자기 불거진 게 아니다”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민노당은 “5공시대로 돌아가 대대적인 공안탄압을 하겠다는 선전포고”라며 “시민단체 등과 연계해 공안탄압을 분쇄하고 이에 대한 대국민 홍보를 펼칠 것”이라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