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영변 원자로 정상 가동중”

북한의 핵심 핵시설인 영변 5MWe 원자로가 현재에도 정상적으로 가동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정원 당국자는 19일 기자들과 만나 “현재 북한의 영변 핵단지내 5MWe 원자로는 냉각탑에서 증기가 분출되는 등 정상적으로 가동중에 있다”며 “냉각탑의 증기분출은 원자로 가동시 발생한 고온의 증기를 냉각시키는 과정에서 생긴다”고 밝혔다.

앞서 일부 국내외 언론은 최근 북한이 영변 핵시설의 폐쇄를 준비하거나 가동중단에 착수한 것으로 보이는 징후가 포착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한 바 있다.

북한은 북핵 2.13 합의에 따라 방코델타아시아(BDA) 동결자금이 해제되고 중유 5만t이 제공되는 데 상응해 초기단계 조치 기한인 60일 이내에 5MWe 원자로를 비롯한 영변 핵시설을 폐쇄한다는 입장이다.

이 당국자는 “원자로 가동 중단 여부는 1차적으로 냉각탑에서 증기가 분출되지 않는 것으로 확인할 수 있지만 원자로를 낮은 출력으로 운전하거나 기상상태에 따라 냉각탑의 증기분출이 보이지 않을 수 있다”며 “북한이 5MWe 원자로 가동을 확실히 중단했는지 여부는 냉각탑의 증기분출 중단과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관의 방북 점검을 통해 최종 확인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