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위, 20일 동해 어선월북사건 조사

국회 국방위원회(위원장 유재건)는 최근 동해상에서 발생한 ‘어선 월북사건’과 관련, 사건의 진상을 파악하기 위해 20일 현장조사를 실시키로 했다.

국방위 조사단은 지난 13일 월북사건 발생 당시 경계근무 중이던 육.해군 소초 등을 차례로 방문해 당시 상황을 청취하고, 이어 해경 기지를 찾아 해상 경계태세에 구조적 문제점이 있는지 여부 등에 관해 조사를 벌일 예정이다.

현장조사에는 열린우리당 안영근(安泳根), 한나라당 박진(朴振), 황진하(黃震夏) 의원 등 여야 국방위원 외에 해경을 소관부처로 두고 있는 농림해양수산위 소속 열린우리당 조일현(曺馹鉉), 한나라당 박승환(朴勝煥) 의원도 동참한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