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6.25전사자 유해발굴 사업 설명회 개최

국방부는 14일 오전, 국방회관에서 6·25전사자 유가족과 참전용사, 관련 보훈단체 회원 등 170여 명을 초청해 ‘6·25전사자 유해발굴사업 설명회’를 개최한다.


올해로 세 번째인 이번 설명회는, 지난 10년간의 사업경과와 향후 추진계획 설명, 의견수렴 등을 통해 유가족들의 궁금증을 해소하고, 유가족 및 참전용사를 비롯한 대국민 사업 참여 공감대 확산 차원에서 마련됐다.


전사자 유해발굴사업 소개 영상물 시청, 전사자 신원확인에 필요한 유전자 검사능력 및 발전추세 소개와 보다 효율적인 사업추진을 위한 제언 및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된다. 이번 설명회에는, 유해발굴사업 자문위원, 주요 언론사 논설·해설위원 등이 함께 참석해 호국용사들의 고귀한 희생에 대한 정부의 의지를 공유할 예정이다.


지난 2000년 4월, 6·25전쟁 50주년 사업 일환으로 경북 칠곡 다부동 전투현장에서 첫 삽을 뜬 6·25전사자 유해발굴사업은 그동안 한시적 사업에서 국가 영구사업으로 승격되면서 2007년 국방부에 전문부대를 창설했으며, 국군전사자 유해 4,698구를 발굴, 이 중 60명의 신원을 확인하여 국립현충원에 안장하였고, 추가 신원확인이 가능한 유해 5위에 대한 정밀 DNA 검사가 진행 중이다.


60년 전 원하지 않은 전쟁을 치르면서 나라를 위해 하나밖에 없는 목숨을 바쳤으나 미처 수습되지 못하고 이름 모를 산야에 홀로 남겨진 호국용사는 13만여 명. 하지만 급격한 국토개발로 인한 전투현장의 변화로 유해매장지가 훼손되고, 참전용사 등 6·25세대의 생존자 감소추세로 ‘그들을 조국의 품으로’ 모시는데 어려움이 따른다.


특히, 발굴된 전사자 유해의 신원확인 단서가 제한됨에 따라 신원확인에 반드시 필요한 유가족의 DNA 시료채취 참여가 저조하여 사업의 궁극적 목적인 유해를 가족의 품으로 돌려드리는데 많은 시간이 소요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이에 따라 국방부는 향후 5년 이내 1만구 이상의 국군전사자 유해발굴과 2만 명 이상 유가족 DNA 시료채취를 목표로 일정기간 가용역량을 집중하여 가시적 성과를 제고한다는 방향을 설정하고, 사업을 더욱 활성화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2011년도에는, 전국의 유해소재 기초조사 결과가 반영되어 개발 중인 전사자 종합정보체계를 기반으로 별도의 전문인력을 양성해 정밀탐사 활동을 펼침은 물론, 군단급 제대별 3~5개월에 걸친 집중발굴을 더욱 활성화 하고, 유가족 DNA 시료채취 방식도 기존의 혈액 채취와 더불어 상피세포 채취가 가능한 특수용지를 활용해 시료의 보관과 운송체계를 보완, DNA 시료채취 업무를 일반 국민과 현역 장병 유가족까지 대상을 확대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유가족 사업설명회는 수도권에 국한하지 않고 연 2회를 계획하여 다수의 유가족 거주지역을 선정해 권역별 2~3년 주기 순회 설명회를 개최하며, 내년 1월 영남권 유가족을 대상으로 대구에서 설명회를 가질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