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北 공동사설 진정성 의심스럽다”

국방부는 남북간 대결상태 해소를 강조한 북한의 공동사설에 대해 “진정성이 의심스럽다”고 평가했다.



국방부 고위 관계자는 1일 “대결상태 해소를 이야기하면서도 군사적 대비태세를 강조했다”면서 “레토릭(수사)에 불과하며 신빙성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신년사설 하나로 북한의 태도 변화를 예단할 수 없다”며 “진정성이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북한은 1일 발표한 공동사설을 통해 “북남사이의 대결상태를 하루빨리 해소하여야 한다”면서 “남조선당국은 내외의 한결같은 규탄배격을 받는 반통일적인 동족대결정책을 철회하여야 하며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을 존중하고 이행하는 길로 나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민족공동의 이익을 첫 자리에 놓고 북남 사이의 대화와 협력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적극 노력해야 한다”며 남북간 대결상태 해소를 강조하면서 대화와 협력을 추진해 남북관계를 복원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그러나 “전군이 긴장한 정세의 요구에 맞게 전투훈련을 실전과 같이 벌여 모든 지휘관들과 군인들을 우리 당의 선군의지를 받들어나가는 만능의 지휘관, 일당백의 펄펄 나는 싸움꾼으로 준비시켜야 한다”면서 “인민군대는 주체적인 전쟁관점과 멸적의 투지를 안고 고도의 격동상태를 견지하여야 한다”고 군사적 긴장을 늦추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