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재야단체 통일론 北 연방제와 일치”

민간단체인 친북반국가행위진상규명위원회 제성호(중앙대 법대 교수) 위원장은 5일 “국내 재야단체가 통일방안으로 북한의 연방제를 채택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제 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정동 배재학술지원센터에서 열린 ‘국내 재야단체 통일론의 실체 발표회’에서 민주노총 등 9개 단체가 7년간 발표한 공식 문건을 7개월 동안 분석한 결과 이같이 파악됐다고 말했다.

9개 단체는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한국대학총학생회연합, 전국교직원노동조합, 민주주의민족통일전국연합, 남북공동선언실현과 한반도 평화를 위한 통일연대, 조국통일범민족연합 남측본부, 남북공동선언실천연대,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한국청년단체협의회이다.

그는 “민노총과 실천연대 등은 강령과 규약에 연방제를 명시했으며 한총련과 범민련 남측본부는 6ㆍ15 공동선언 이후 연방제 강령은 삭제했으나 간행물 등에서 여전히 연방제를 주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더욱이 이들은 한국 정부의 통일방안인 ‘연합제’를 통일방안이 아닌 분단 고착화 방안이며 전쟁과 불안을 일상화하는 방안으로 매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재야단체의 통일논의가 정부의 방안과 배치된다고 해도 자유민주체제에서는 자연스러운 일이며 탓할 일은 아니지만 문제는 이들이 적화통일을 지향하는 북한의 연방제를 여과없이 수용하고 지지한다는 점”이라며 “자주적 평화 통일을 원한다면 북한의 노선을 표절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