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입국 탈북자 2만3천명 돌파

국내로 입국한 북한이탈주민(탈북자)이 2만3천명을 넘어섰다.


통일부는 11일 지난해 말 기준으로 국내 입국 북한이탈주민은 총 2만3천100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지난 한 해 동안은 2천737명이 입국해 2010년(2천379명) 대비 15% 증가했다. 작년 입국자 가운데 여성이 70%를 차지했다.


국내 입국 탈북자 수는 1998년 947명에서 꾸준히 증가해 2006년에 2천명선을 넘었다. 이후 2009년 2천927명으로 절정에 이르렀다가 2010년에 소폭 감소했었다.


지난해 6월 기준으로 국내 입국 북한이탈주민의 연령은 30대(32%)와 20대(27%)가 다수를 차지했고, 학력은 고등중(중고등학교) 졸업이 70%로 절대적으로 많았다. 북한에서의 직업은 무직(50%), 노동자(38%)가 많았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