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사 위주 2차 금강산 체험연수

통일부가 22일께부터 내년 3월 말까지 교사와 학생 등 1만5천여명을 대상으로 2차 금강산 ‘체험연수’를 실시한다.

통일부 당국자는 14일 “2차 금강산 체험연수를 22일께부터 실시한다”면서 “지난해와는 달리 올해는 교사 위주로 연수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내년 3월말까지 총 34차 가량에 걸쳐 진행될 이번 연수에는 교사 1만3천500여명과 고등학생 2천여명, 그리고 통일교육 관련 인사 등 총 1만5천여명 가량이 참가할 예정이다.

작년 12월에서 올 2월 말까지 진행된 1차 체험연수에는 1만9천여명이 참가했으며 대부분 중.고등학생이었다.

통일부 당국자는 “작년에는 중.고등학생 위주로 연수가 실시된데 비해 올해는 교사 위주로 방향이 전환된 게 특징”이라면서 “학생의 수가 너무 많아 모두에게 연수기회를 주기에는 시간이 너무 많이 걸린다는 점을 감안, 이들을 가르치는 교사 위주로 전환한 것”이라고 말했다.

1차 연수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올 3월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교사의 98%와 학생 92%가 ‘정부의 대북 화해협력정책을 실감했다’고 응답하는 등 ‘체험연수’가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

연수가 겨울철에 이뤄지는 것은 대상이 학생과 교사들인 점을 고려해 방학기간에 행사를 진행하기 위한 것이다.

통일부는 올해 2차 체험연수를 위해 남북협력기금 49억원을 배정하는 한편 교육부와의 협의를 통해 특별교부금 15억원의 지원도 모색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