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성2호 추진체에 위성 탑재 안했었다”

북한에서 근무하며 미사일 발사시험에 참여한 경험이 있는 인민군 ○○무역기관 지배인이 광명성2호 발사 당시 로켓에 위성을 탑재하지 않았다고 데일리NK에 말했다. 또한 북한이 발사 준비 중인 은하3호 1단 추진체 원통 부피가 커져 사거리도 상당히 향상됐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북한군 무역기관에 근무하는 장귀영(가명) 씨는 10일 “2009년 무수단리에서 광명성2호 발사시험을 할 때 위성은 아예 탑재 자체를 하지 않았다”면서 “위성을 달면 위성 발사체이고 핵탄두를 달면 장거리 지상 탄도미사일인데, 당시 발사 목적은 미사일 성능시험이었다”라고 말했다.


북한은 대외적으로 광명성1호부터 발사를 앞둔 3호까지 모두 위성을 탑재한 평화적 목적의 로켓 발사라고 밝혀왔다. 그러나 북한의 이러한 주장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성능 개선용이라는 사실을 은폐하기 위한 거짓 주장이라는 사실이 이 지배인의 증언을 통해 드러났다.


장 씨는 북한이 공개한 은하3호 사진을 꼼꼼히 살펴본 후 “2009년 무수단리에서 발사한 광명성2호 추진체와 은하3호 추진체 재원은 신통히 같다”면서 “수직으로 세워진 전체 모형과 1단 추진체 밑 날개부분 등이 너무 생동하다(유사하다)”면서 “전체적으로 체적이 커진 것으로 보이는데 추진 기술이 변했다기 보다는 추진체 크기만 키운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북한은 광명성 2호 정보를 공개하지 않았지만 전문가들은 길이 32m, 직경 2.0~2.2m로 추정했다. 북한은 이번에 은하 3호의 길이가 30m, 직경은 2.5m라고 밝혔다. 언뜻 비교해도 길이는 조금 짧아졌지만 둘레 직경은 늘어났음을 알 수 있다.


장 씨는 “광명성2호 추진체에는 총 20t의 액체 연소제를 넣었는데 은하3호는 그 두 배가 주입된 것으로 보인다”면서 “결국 로켓 추진 속도를 조절하는 것은 액체연료인데 그 용량이 늘어난 것은 속도와 사거리에서 이전보다 몇 단계 진전이 있었다는 것을 의미한다”라고 말했다.


우리 전문가들은 광명성 2호의 사거리를 최대 1만km 정도로 봤는데 이보다 성능이 개선됐다면 수도인 워싱턴D.C(평양에서 1만1073㎞)를 포함한 미국 전역이 북한 ICBM의 공격 대상이다.


장 씨는 일부 전문가들의 주장과 달리 로켓 발사는 연료 주입 후 1주일까지 가능하다고 말했다. 다만, “발사 30분 전에 시동연소제를 주입하는데 이것이 주입된 후 30분 이내에 발사가 진행돼야 한다”면서 “이 시간을 놓치면 설치된 로켓은 다른 것으로 교체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시험발사 실패는 목숨을 내놓을 각오를 해야 하기 때문에 발사 버튼을 누른 뒤 옆에 있는 취소 버튼이 눌려지지 않기를 긴장한 채로 지켜본다”면서 “60초 이내에 발사가 되지 않으면 취소 버튼을 눌러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로켓 발사 임무에 종사하는 과학자들이나 군대 인원들이 다른 부대에 비해 대우가 좋은 것은 사실이지만 배급 내용을 보면 형편 없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