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추위, 경의·동의선 10월 시험운행

남북은 11일 경의선과 동해선 철도 시험운행과 도로 개통식을 10월에 갖고 철도도 올해안에 개통하기로 하는 한편 남북 경제협력협의사무소를 오는 9월 개성에 개설하기로 합의했다.

남북은 이날 서울 그랜드힐튼호텔에서 가진 경제협력추진위원회(경협위) 제10차 회의에서 이 같이 합의하고 12개항으로 구성된 합의문을 발표할 예정이다.

남북은 철도.도로 시험운행과 개통식에 앞선 8월 중 철도연결 구간에 대한 노반실태를 공동점검하기로 했다고 남측 회담 관계자가 전했다.

남북은 또 2006년부터 경공업과 광공업 분야에서 서로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이 관계자는 “상호 보완적 경제협력 사업을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 아래 2006년부터 경공업과 광공업 분야에서 서로 협력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양측은 수산협력실무협의회 첫 회의를 오는 25∼27일 개성에서 열어 서해상 평화정착과 남북 어민의 공동이익을 추구하는 방향으로 어업분야 협력 문제를 본격 논의키로 했다.

그는 “현재 남북 양측이 기본 합의는 다 했는데 몇 가지 남은 세부사항 협의가 필요해 최종 합의까지는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남북은 이날 이번 회의를 총괄하는 12개항으로 구성된 1개 합의문과 경협협의사무소 개설.운영에 관한 합의서, 쌀 차관 지원에 관한 합의서 등 2개 합의서에 서명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