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2청, 탈북자에 취업문 연다

경기도 제2청은 지방자치단체 가운데 처음으로 탈북 주민을 채용한다고 25일 밝혔다.

채용 인원은 1명이며 통일부 산하 북한 이탈주민 정착 지원기관인 하나원으로부터 5명을 추천받아 다음달 면접을 통해 선발한다.

합격자는 우선 비전임 계약직으로 가족여성정책실에 근무하며 도내에 거주하는 탈북 주민의 상담 업무와 정책 건의 등을 담당하게 된다.

도2청은 상담 과정에서 나온 건의 사항을 정책에 반영하는 등 탈북 주민들의 국내 적응을 지원할 방침이다.

도2청은 이와 함께 탈북 주민 채용 확대를 위해 경기개발연구원, 경기도시공사 등 도내 산하단체 25곳에 탈북자 채용 의사를 묻는 공문을 발송했다.

도2청 관계자는 “수도권 거주를 희망하는 탈북 주민이 늘면서 임대주택 마련, 경제교육 등 다양한 지원책이 필요한 실정”이라며 “같은 처지에서 상담하면 이해가 빨라 현실적인 정책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