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북한 농촌현대화사업 재개

경기도가 북한과 공동 벼농사 협력사업을 포함한 `북한 농촌현대화’ 사업을 재개했다.

서효원 제2행정부지사를 단장으로 정인영 경기도의회 기획위원장, 김영호 도 농업기술원장 등이 참여해 5월30∼6월2일까지 평양을 방문하는 경기도 대표단 29명은 31일 강남군 당곡리를 방문해 남북 공동 모내기 행사를 벌였다.

남북 공동 벼농사 시범사업 면적은 지난해 100ha(30만평)에서 올해 200ha(60만평)로 2배 늘어났다.

벼농사 협력사업은 도가 볍씨와 이앙기, 트랙터, 모판 등 농업 장비와 기술을 제공하고 북한은 농지와 인력을 공급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지난해에는 북한 당곡리에서 남한 오대벼와 북한 평도벼를 각각 50㏊씩 경작해 모두 512t의 쌀을 수확했다.

또 모내기가 끝난 뒤에는 벼 육묘장으로 사용하는 비닐하우스를 활용해 토마토와 오이, 호박, 고추 등을 재배, 호텔과 유명식당 등에 납품함으로써 농가 부수익도 올린다.

도 관계자는 “지난해 벼농사 협력사업의 실적이 애초 예상했던 것보다 크게 늘어나자 북측에서도 사업규모의 확대를 원했다”면서 “남북의 신뢰가 쌓인 만큼 앞으로도 벼재배 면적은 계속 늘어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번 모내기 행사에 맞춰 지난해 북한의 미사일 발사로 7월 이후 일시 중단됐던 당곡리 마을 현대화 사업도 함께 진행한다.

당곡리 마을 진입로 3.7㎞의 포장과 도정공장 설립은 지난해 말 완료됐으며, 올해는 주택 신축 등 110채와 탁아소, 보건소, 학교 등 마을 공공기관 개보수 작업이 준비 중이다.

이와 함께 1일 처리용량 28t의 도정공정과 농기계 수리센터, 식수용 관정 등을 신설해 북한이 독자적으로 농업 생산성 향상을 이룰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한다.

앞서 도는 지난해 3월 북한 민족화해협의회와 당곡리 일대에 남북 합작 벼농사를 벌이고, 2008년까지 3년간 ▲농업 ▲환경개선 ▲삶의 질 개선 등 3개 분야로 나눠 지원 사업을 벌이기로 협약을 체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