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남북협력사업 조직·기능 강화”

경기도의 남북협력사업 조직과 기능이 대폭 강화된다.

8일 경기도 제2청에 따르면 도(道)는 제2청 기획행정실을 평화통일기획실로 명칭을 변경하고 산하에 남북협력사업추진단을 설치해 남북교류 업무를 전담토록 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경기도 행정기구 및 정원조례 일부 개정 조례안’을 도의회에 제출했다.

남북협력추진단 단장은 서기관이 맡아 업무를 총괄하며 남북교류협력담당, 접경지개발담당, 남북기반시설담당 등 3개 담당에 모두 13명의 인원이 배치된다.

도는 남북협력기구 조직 개편에 대해 별다른 이견이 없어 이번 도의회 정례회 때 무난히 통과될 것으로 보고 있다.

도는 현재 기획관리실 산하 정책심의관실에 남북교류협력담당을 둬 사무관 1명 등 3명이 남북협력 업무를 맡고 있다.

남북교류협력담당은 평양 당곡리 농촌현대화 사업과 새로 추진 중인 개성 조림용 양묘장 조성 사업 등의 업무를 그대로 추진하게 되며 새로 신설되는 남북기반시설담당은 한강하구 골재채취 업무와 남북 교류 확대에 대비해 도로, 철도 등 기반시설 확충 등의 일을 하게 된다.

또 제2청 특별대책지역과 소속이던 접경지개발담당은 소속만 바뀌어 기존 업무를 맡게 된다.

이 같은 도의 남북협력기구 개편은 기존에 추진 중인 남북협력사업이 북측의 호응을 얻는 등 나름대로 성과를 거두고 있는데다 지난달 남북정상회담의 효과로 교류가 더욱 확대될 것에 대비하기 위한 것이다.

특히 남북교류 업무 전담부서를 일원화 함으로써 업무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차원이다.

제2청 관계자는 “그 동안 남북교류와 관련된 업무를 1개 계 3명이 담당하는 등 역할 수행에 어려움이 많았다”며 “남북교류가 확대되고 있는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기구를 확대하게 됐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