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이츠 “한반도 전쟁 위험도 높아지고 있다”

중국을 방문중인 로버츠 게이츠 미국 국방장관은 11일 “북한이 5년 내에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을 개발할 수 있으며 이는 북한이 개발하는 핵무기와 함께 미국에 직접적인 위협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게이츠 장관은 방중 3일째인 이날 베이징(北京) JW메리엇호텔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북한이 5년 내로 ICBM을 이용해 무기를 미국의 해안까지 도달시킬 수 있는 제한된 능력을 가질 것이라고 예측한다”며 “우리는 이 같은 사실을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한국이 북한의 도발과 괴롭힘으로 지쳐가고 있기 때문에 한반도에서의 전쟁 위험도 높아지고 있다”며 “우리는 이 같은 상황을 진정으로 우려하며 협상의 절박함을 느낀다”고 말했다.


게이츠 장관은 이어 최근 북한이 조건 없는 남북대화를 제의한 것과 관련, “북한은 먼저 진정성을 보여야 할 것”이라며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을 모라토리움(유예)하는 것은 진정성있는 조치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게이츠 장관은 아울러 최근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 중국의 지속적인 역할을 강조했다.


그는 “북한의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개발은 미국을 위협하고 있으며, 미국은 이를 우려하고 있고 여기에 대화와 관여가 필요하다”며 “특히 (연평도 포격사건 이후) 고조된 한반도 위기 상황을 완화하고 북한을 자제시키는 데 중국이 건설적인 역할을 했다”고 평가했다.


이보다 앞서 미 국무부는 지난 10일 “북한이 추가 도발을 하지 않겠다고 공개적으로 약속하는 것이 6자회담 등 대화 환경을 만들 수 있는 의미 있는 조치가 될 것”이라며 “대화를 재개하려면 북한의 행동 변화가 선행돼야 한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