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한명숙 체포…묵비권 행사할 듯

곽영욱(69. 구속기소) 전 대한통운 사장으로부터 ‘불법자금’ 수수 의혹을 받고 있는 한명숙 전 국무총리에 대해 검찰이 18일 체포영장을 집행했다.


검찰은 이날 오전 한 전 총리가 머물고 있는 서울 마포구 합정동 ‘노무현 재단’ 사무실에 수사팀을 보냈고, 한 전 총리는 변호사 입회하에 체포영장 내용을 검토한 뒤 체포에 응했다. 이에 따라 한 전 총리는 중앙지검 청사로 연행돼 5만 달러 수수 혐의에 대해 조사받게 된다.


한명숙 전 총리는 검찰로 떠나기 전 기자회견을 열고 “살아온 날의 모두를 걸고 말할 수 있다,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러움도 없다”며 “그래서 법원의 판단을 존중해 당당하게 받아들이려 한다”고 밝혔다.


이어 “검찰은 자신들의 정치적 목적을 위해 기소를 전제로 이 사건을 허위로 조작해 진행해 왔고 불법도 저질렀다”며 “이런 짜 맞추기 수사, 허위조작 검찰 수사엔 일체 응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 전 총리는 또 “공개된 법정에서 저의 진실을 국민 앞에 낱낱이 밝히겠다”며 “검찰의 조작수사는 결국 법정에서 명명백백하게 밝혀질 것을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한 전 총리는 끝으로 “이번 사건에 임하는 저의 태도는 ‘이성을 잃은 정치검찰의 폭력을 방임하면 또 다른 희생자가 나올 수밖에 없기 때문에 싸운다’는 것”이라며 “전직 총리라는 명예도 잠시 내려놓고 평범한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거칠고 험한 싸움을 해나가기 위해 이 길을 떠난다”고 밝혔다.

검찰이 한 전 총리에게 두고 있는 혐의는 노무현 정부 시절 국무총리로 재직하던 2007년 초께 곽 전 사장으로부터 인사청탁과 함께 5만 달러를 받았다는 것이다. 그러나 검찰이 이를 입증할만한 확실한 증거를 확보했는지는 불분명하다.


다만 언론 등에 따르면 검찰은 최근 한국전력 전 사장, 한국남동발전 감사와 참여정부 당시 청와대 인사제도비서관 및 모 경제지 대표 곽 모씨 등을 불러 한 전 총리에게 돈이 건너갔다는 진술과 혐의 입증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한 전 총리를 상대로 금품 수수 상황, 청탁명목, 동석한 인사, 사용처 등에 대해 강도 높은 조사를 벌일 예정이다. 


하지만 한 전 총리가 확인되지 않는 사실에 대한 언론공개 등을 이유로 “조작수사에는 응하지 않겠다”고 밝힌 만큼 검찰 조사 과정에서 묵비권을 행사할 가능성이 크다. 한 전 총리는 그동안 세 차례 검찰의 출석요구를 거부했다.


검찰은 조사를 마친 뒤 이날 자정 무렵 한 전 총리를 귀가시킨 뒤 관련 자료와 진술 및 혐의 입증 증거들을 정리해 주말께 공소장을 작성하고 이르면 다음 주 중으로 한 전 총리를 불구속 기소할 방침이다.


한 전 총리가 검찰 수사에 응하기로 한 것은 국민여론 악화에 따른 결행으로 읽혀진다. 하지만 한 전 총리의 ‘불법자금’ 수수 의혹이 법집행 공정성 문제가 아닌 ‘정치공작’ 등으로 비화한 만큼 한 전 총리측의 ‘정치공작’ 공세와 검찰의 ‘법집행’ 원칙 사이에서 당분간 논란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