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한명숙 전 총리에 징역 5년 구형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권오성 부장검사)는 2일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된 한명숙 전 총리에게 징역 5년에 추징금 4천600만원을 구형했다.


검찰은 “누구보다 모범을 보여야 할 최고의 관직에 있으면서 민간업자로부터 돈을 받은 점, 공직자에 대한 국민 신뢰를 심각하게 떨어뜨린 점, 뇌물수수 문제가 우리나라 현실에서 반드시 해결돼야 할 고질적 악행인 점 등을 감안하면 죄질이 결코 가볍지 않다”고 구형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한 전 총리가 재판과정에서 거짓말로 일관하고 있는 상황에서 일벌백계 차원에서라도 엄벌에 처해야 마땅하다”라고 밝혔다.


검찰은 한 전 총리가 2006년 12월20일 국무총리 공관에서 곽영욱 전 대한통운 사장에게서 미화 5만 달러를 받은 것으로 보고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뇌물) 위반 혐의를 적용해 불구속 기소했다.


그간 법정 진술을 거부해왔던 한 전 총리는 이날 공판에서 처음으로 입을 열고, “그것(5만달러가 든 돈 봉투)을 본 적도 없다”며 “곽 전 사장이 석탄공사 사장에 지원했는지도 몰랐다”고 진술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는 지난달 8일 공판을 시작해 전날까지 12차례의 공판기일을 열고 정세균 민주당 대표 등 17명을 증인 신문하는 등 사건을 심리했다. 한 전 총리의 1심 선고공판은 오는 9일 오후 2시에 열릴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