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내란죄’ 혐의 이석기 등 10명 압수수색

수원지검 공안부(부장검사 최태원)는 28일 오전 6시 30분부터 이석기 통합진보당 의원과 김홍열 경기도당위원장을 비롯해 의원 및 당직자 등의 자택 또는 사무실 10여 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전격 착수했다.


홍성규 진보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긴급브리핑을 통해 “통합진보당 이석기 의원을 비롯해 당직자 및 시민사회단체 관련자들에 대한 압수수색이 현재 곳곳에서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압수수색 혐의에 대해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고 있지만 변란죄, 내란예비음모죄 등의 혐의가 적용된 것으로 안다고 홍 대변인은 전했다.


홍 대변인은 “오늘 새벽 6시 30분 대한민국 시계는 정확히 41년 전으로 돌아갔다”면서 “하나둘 드러나는 대선 부정선거 의혹 앞에 박근혜 대통령은 직접 책임지라는 국민 목소리를 듣는 대신 색깔론, 공안탄압이라는 녹슨 칼을 꺼내 들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난 대선 부정선거 의혹에 대해 진실을 규명하라는 국민의 요구는 무엇으로도 막을 수 없다”면서 “현재 진행되는 모든 공안탄압을 즉각 중단하라. 이 모든 것이 가장 날카로운 부메랑 되어 정권 노릴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의원의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선 이 의원 보좌진들이 검찰 직원들의 출입을 막아 1시간가량 대치가 이어지다가 결국, 압수수색이 시작됐다.


압수수색 영장이 발부돼 집행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된 곳은 이석기 의원 자택 및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 우위영 전 대변인, 김홍열 경기도당 위원장, 김근래 경기도당 부위원장, 홍순석 경기도당 부위원장, 이상호 경기진보연대 고문, 이영춘 민주노총 고양파주지부장, 조양원 사회동향연구소 대표, 한동근 전 수원시위원장, 박민정 전 중앙당 청년위원장 등의 자택 및 사무실 등이다.


한 안보 전문가는 데일리NK에 “이석기 의원 등은 과거 지하혁명당 활동을 해왔는데, 이러한 활동 자체가 정부를 전복하고 북한과 같은 이상 사회를 만들자는 것이기 때문에 내란죄로 볼 수 있다”면서도 “하지만 죄형법정주의 입장에서 죄를 명확히 규명해야 하지만 내란을 논의하고 준비했다는 것만으로 명확하게 내란죄를 증명하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