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4차 회담서 先재가동만 주장하는 북한


개성공단 사태 해결을 위한 남북 당국 간 4차 실무회담이 17일 개성공단 종합지원센터에서 열렸다. 실무회담에서 북측 대표로 참석한 박철수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 부총국장은 구체적인 재발방지책 제시 없이 공단의 재가동을 주장하는 기존의 입장을 반복한 것으로 전해졌다. /개성공동취재단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