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전력공급 적자 총182억

개성공단 전력공급에 따른 누적적자가 182억 원에 달하고 있다고 김기현 한나라당의원이 27일 밝혔다.

김 의원이 이날 한국전력공사(이하 한전)로부터 보고받은 ‘개성공단 연도별 손실액 및 누적손실액’ 자료에 따르면 한전이 개성공단에 전력을 공급한 지난 2005년부터 올해 6월말까지 누적 손실은 모두 182억 6900만원인 것으로 집계됐다.

자료에 따르면 적자규모는 2005년에 29억 4100만원, 2006년 28억 8700만원, 2007년 40억 6400만원, 2008년 54억 5500만 원으로 매년 큰폭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 한전은 “개성공단에 공급되는 전기에 상대적으로 저렴한 산업용 전력요금을 부과하기 때문에 적자가 발생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개성공단 전력공급 사업은 지난 2000년 12월 제4차 남북장관급회담에서 북한이 200만㎾ 규모의 전력 지원을 요청한 것에서 시작 됐으며 2005년 3월 16일 최초 송전으로 개성공단에 전력공급을 개시했다.

소셜공유